'국민안심병원 더 안심할 수 있게'…이행 상황 점검
'국민안심병원 더 안심할 수 있게'…이행 상황 점검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0.03.11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부·병협·심평원 공동으로 추진…11일 기준 전국 312개 의료기관 대상
체크리스트 우선 자율 점검…미흡한 경우 추후 현장 점검 실시할 예정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기자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기자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정부가 코로나19(COVID-19) 국민안심병원의 이행 현황을 점검한다.

보건복지부는 대한병원협회,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합동으로 현재까지 지정된 국민안심병원에 대한 점검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11일 기준 전국적으로 총 312개의 코로나19 국민안심병원이 운영되고 있으며 상급종합병원 28개, 종합병원 200개, 병원 84개 등이다.

이들은 모두 호흡기 전용 외래구역을 운영하고, 이 중 214개소는 검체채취가 가능한 선별진료소를, 113개소는 호흡기환자 전용 입원실을 병행해 운영 중이다.

이번 점검은 국민안심병원이 지정 요건을 준수하고 있는지를 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환자 분류와 호흡기환자 진료구역(입원·외래) 분리 운영, 방문객 등 감염관리 등이 해당된다.

다만, 의료현장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집중하고 점검에 소요되는 행정부담을 완화할 수 있게 1차로 체크리스트에 따라 자율 점검을 오는 18일까지 실시한다.

자율 점검 결과, 지정요건 충족 여부를 확인하기 어렵거나 미흡한 경우에는 추후 현장 점검이 실시된다.

복지부와 병협, 심평원은 지속적으로 국민안심병원 참여 신청을 받아 신속 지정돼 국민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