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협, 보장성 강화 정책 소외된 한의계 어려움 호소
한의협, 보장성 강화 정책 소외된 한의계 어려움 호소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0.05.21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1차 수가협상 진행…이진호 부회장, "역대 가장 어려운 협상이 될 것 같다"
대한한의사협회 이진호 수가협상단장(한의협 부회장)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코로나19(COVID-19) 사태 속에서 본격적인 2021년도 요양급여비용계약협상(수가협상)의 막이 오른 가운데, 대한한의사협회는 보장성 강화 정책에서 소외된 한의계의 입장을 적극 피력했다. 

한의협 수가협상단(단장 이진호, 부회장)과 국민건강보험공단 수가협상단(단장 강청희, 급여상임이사)은 21일 공단 당산 스마트워크센터에서 2021년도 수가협상 상견례 겸 1차 협상을 가졌다.

이진호 단장은 첫 수가협상을 끝낸 뒤 가진 브리핑에서 한의계가 보장성 강화 정책에서 소외돼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적정수가 보상을 건보공단 측에 요구했다고 전했다.

그동안 한의계가 보장성 강화에서의 소외 문제를 반복적으로 어필했음에도 지난해 전체 청구 금액의 비중이 예년과 변화가 거의 없었다는 것이다.

이 단장은 "충분한 수가로 인해 합리적인 경영이 뒷받침돼야 질 좋은 의료를 준비할 수 있으니 소외된 한의계를 고려한 수가협상이 돼야 한다"며 "건보공단이 제공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만든 자료를 충분히 설명했고, 추가 자료 요청 후 다음 협상 준비를 충실히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한 의료기관의 어려움은 모든 공급자단체가 일괄되게 주장하고 있는 부분이라며 건보공단도 이를 공감하고 있지만 협상 자체가 난항을 겪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 단장은 "2019년 1분기는 추나 급여화를 감안해도 생각했던 것보다 코로나19의 영향을 많이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가입자와 공급자 모두 역대로 어려운 협상이 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긴 하나 공급자도 가입자다"라며 "그런 측면에서 접근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코로나19로 장벽이 있지만 협상과정은 장벽이 허물어졌으면 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의협 2차 수가협상은 오는 27일 오후 4시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