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협 "수가인상, 건보공단과 기대치 서로 달라"
한의협 "수가인상, 건보공단과 기대치 서로 달라"
  • 전규식 기자
  • 승인 2020.05.27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의협, 27일 건보공단과 2차 수가협상 진행
이진호 단장 "코로나19 등으로 인한 어려움 수가인상 반영 여부, 끝까지 가봐야 알 듯"

[메디칼업저버 전규식 기자] 대한한의사협회가 국민건강보험공단과 진행한 2021년도 2차 수가협상 소감으로 벤딩폭에 대한 기대치가 건보공단과 건강보험 공급자 단체 간에 차이가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한의협 수가협상단(단장 이진호, 부회장)은 27일 건보공단 당산 스마트워크센터에서 진행된 2차 수가협상을 마치고 실시한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대한한의사협회 수가협상단 이진호 단장
대한한의사협회 수가협상단 이진호 단장

이 단장은 이번 협상에서 건보공단에 한의계가 다른 유형의 의료기관보다 얼마나 어려운지에 대해 호소했다고 전했다.

그는 "의료계 진료비가 전체 5700원가량 증가한 것에 비해 한의계는 1900원 정도 증가하는 선에서 그쳤다"며 "일당 진료비라는 측면에서 큰 의미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아울러 한의계가 전체 의료기관 중 인건비 부담이 가장 크다고 주장했다.

이 단장은 "건보공단 재정운영위원회 소위원회에서 최병호 위원장이 코로나19 등으로 인한 어려운 점을 수가인상에 반영해줄 것처럼 말했지만 끝까지 가봐야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인해 가입자 단체 측에서는 적게 올려야 한다고 주장하고 공급자 단체에서는 많이 올려야 한다고 주장하는 상황"이라며 "그 어느 때보다도 수가인상에 대한 기대치 차이가 많이 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는 앞서 실시한 1차 협상에서 이번 수가 협상이 역대 가장 어려운 협상이 될 것 같다는 의견을 밝힌 바 있다.

보장성 강화 정책에서 한의계가 소외된 것에 대한 입장도 건보공단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이 단장은 "충분한 수가로 인해 합리적인 경영이 가능해야 질 좋은 의료를 준비할 수 있다"며 "추나요법의 급여화를 감안해도 코로나19의 영향을 많이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돼 이에 대한 반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