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협, "합리적이고 과학적인 수가 인상 기대"
병협, "합리적이고 과학적인 수가 인상 기대"
  • 전규식 기자
  • 승인 2020.05.22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원 관련 실질적인 진료비 증가율 높지 않다고 밝혀…"인건비 증가도 보상돼야"
대한병원협회 수가협상단 송재찬 단장
대한병원협회 수가협상단 송재찬 단장

[메디칼업저버 전규식 기자] 대한병원협회가 국민건강보험공단과의 1차 수가협상을 마치고 나온 자리에서 합리적이고 과학적인 수가 인상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병협 수가협상단(단장 송재찬, 부회장)은 22일 건보공단 당산 스마트워크센터에서 진행된 1차 수가협상에서 병원급 의료기관과 관련한 실질적인 진료비 증가율이 높지 않다고 공단 측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송재찬 단장은 1차 협상 전 모두 발언에서 코로나19(COVID-19)로 인한 피해가 수가 인상에 잘 반영되기 바란다는 의견을 드러냈다.

협상을 마치고 실시한 브리핑에서는 진료 비용에서 인건비 비중이 늘어나는 상황이 충분히 보상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 단장은 "병원에서는 인력이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다"며 "인건비가 수가 인상에 일정 부분 반영되고 있기는 하지만 의료 질 향상을 위해서는 늘어나는 비중에 대한 보상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송 단장은 이번 수가 협상에서는 코로나19라는 돌발적인 상황이 고려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송 단장은 "수가협상이라는 게 과거의 실적치를 가지고 미래를 예측하는 구조인데 정상적으로 변동폭이 크지 않은 상황에서는 그런 것들이 받아들여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코로나19 사태는 과거를 보고서 미래를 예측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며 "돌발적인 상황이 발생할 것을 고려해서 수가를 인상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병협 2차 수가협상은 오는 27일 진행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