醫, "전화상담·처방 중단 권고"에 政, "더 큰 유행 올 수 있다"
醫, "전화상담·처방 중단 권고"에 政, "더 큰 유행 올 수 있다"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0.05.19 13:1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대본, 산발적 확진자 발생돼 가을철 재유행 우려…사실상 중단 시기상조 답변
중대본 윤태호 방역총괄반장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정부가 최근 대한의사협회의 '전화상담·처방' 전면 중단 권고문 발표에 대해 더 큰 유행이 올 수 있다며 경계를 늦춰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보였다.

사실상 정부 차원에서 전화상담·처방을 전면 중단할 의사는 아직 없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앞서 의협은 정부가 코로나19(COVID-19) 사태를 이유로 비대면 진료 및 원격진료 추진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는 이유로 회원들에게 전화상담·처방 전면 중단을 권고했다.

의협은 "권고 이후부터 일주일간 권고사항의 이행 정도를 평가한 뒤 전화상담과 처방의 완전한 중단, 나아가 비대면 진료와 원격진료 저지를 위한 조치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과 관련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전화상담·처방이 의료이용의 안전성을 높이고 기저질환자와 노인 등 의료이용 접근성이 낮은 환자들을 위해 불가피한 조치임을 재차 강조함과 동시에 제도화하는 부분은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중대본 윤태호 방역총괄반장은 "5월 10일 기준 약 26만건의 전화상담·처방 중에서 3분의 1이 대구·경북지역에서 이뤄졌다는 사실만으로도 의료이용과 접근성을 높이는 데 일정부분 기여했다고 생각한다"며 "원격의료 측면에서 제도화하는 것은 고려하고 있지 않고 감염병 상황에서의 특수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특히, 코로나19 확진자가 산발적으로 언제든 나타날 수 있는 상황에서 더 큰 유행이 올 수 있기 때문에 지금은 비대면 진료의 보완될 점을 개선하는 것이 우선이라는 입장이다.

윤 반장은 "많은 전문가들이 가을철에 재유행이 올 것이라고 지적을 하고 있는데 재유행의 규모가 어느 정도 일지 가늠할 수 없다"며 "이를 대비해 현재 이뤄지고 있는 비대면 진료의 보완할 점과 개선할 부분에 대한 논의가 같이 있어야 한다. 이런 부분을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020-05-25 16:09:24
아 그럼 이제껏 병원 다니던 사람들은 뭔가? ㅋ 아예 다 집에 있으라고 하지 그러시나 당신들은 안 옮기나? 실제 해수부에서 그렇게 많이 유행할 때는 징계한 적 있나? 필라테스 다니는건 죄가 아니고 병원 다니는건 죄인가 클럽 간 공보의는 징계하면서 술 먹고, 필라테스 다니던 공무원은 징계했나?

일반 개원가에서 유행시킨 사례 자체가 없는데 뭔 헛소리지? 그리고 유행을 막는 건 니들이 할 일이지 아닌가? 더 큰 유행을 막기위해 니들이 하는 일은 뭔데? 사생활 침해시키면서 역학조사만 죽어라 하잖아 그 외 고리에서 오는 유행은 막을 생각조차도 못하고,,뭐 이태원 클럽 감염자는 자체 발생이냐?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