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파타, 내년 1월 1일부터 초고위험군 ASCVD 환자 보험급여
레파타, 내년 1월 1일부터 초고위험군 ASCVD 환자 보험급여
  • 신형주 기자
  • 승인 2019.12.31 0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CSK9억제제 중 유일, 가족성 고콜레스테롤혈증·혼합형 이상지질혈증 적응증 급여확대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내년 1월 1일부터 암젠코리아의 레파타(성분명 에볼로쿠맙)가 PCSK9억제제 중 유일하게 초고위험군 죽상경화성 심혈관질환(이하 ASCVD) 치료에서 보험급여가 적용된다.

또, 가족성 고콜레스테롤혈증 및 혼합형 이상지질혈증 환자 치료에도 보험급여가 확대된다.

암제코리아의 PCSK9억제제 레파타.
암젠코리아의 PCSK9억제제 레파타.

레파타는 완전한 인간 단일클로항체로, 혈액 내 PCSK9 단백질과 결합해 LDL 수용체의 분해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PCSK9 단백질의 활성을 저해해 혈중 저밀도 지질단백질 콜레스테롤(LDL-C)수치를 감소시키는 기전의 치료제이다.

보건복지부는 27일 레파타의 급여기준 확대 등을 포함한 요양급여의 적용기준 및 방법에 관한 세부사항 개정안을 발표했으며, 오는 2020년 1월 1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레파타는 ASCVD 초고위험군 성인 환자에서 최대 내약 용량의 스타틴(HMG-CoA reductase inhibitor)과 에제티미브(Ezetimibe)를 병용 투여했지만 반응이 불충분한 경우(LDL-C 수치가 기저치 대비 50% 이상 감소하지 않거나 LDL-C≥70mg/dL)에 추가 투여 시 급여가 적용된다. 

초고위험군의 조건은 ▲최근 1년 이내 급성 관상동맥 증후군 ▲심근경색 과거력(최근 1년 이내 급성 관상동맥 증후군은 제외) ▲허혈성 뇌졸중 과거력 ▲증상이 있는 말초동맥질환(ABI<0.85인 파행의 과거력 또는 이전의 혈관재생술이나 절단)과 같은 주요 ASCVD 질환이 2개 이상이거나 주요 ASCVD 질환 1개와 고위험요인 2개 이상인 경우가 해당된다. 

고콜레스테롤혈증 및 혼합형 이상지질혈증에서는 최대 내약 용량의 스타틴(HMG-CoA reductase inhibitor)과 에제티미브(Ezetimibe)를 병용 투여했으나 반응이 불충분한 경우(LDL-C 수치가 기저치 대비 50% 이상 감소하지 않거나 LDL-C≥100mg/dL)의 이형접합 가족성 고콜레스테롤혈증(이하 ‘HeFH’)에게 레파타를 추가 투여하는 조건으로 급여가 적용된다. 

또한, 2개 이상의 기존 고지혈증 치료 약물(스타틴 포함) 투여 후 근육 증상이 있으면서 크레아틴 키나제(creatine kinase, CK) 수치가 상승한 근염(Myositis) 또는 횡문근융해증(Rhabdomyolysis)이 발생한 스타틴 불내성의 경우에도 레파타 추가 투여 시 급여 적용된다. 

이미 급여 적용됐던 동형접합 가족성 고콜레스테롤혈증은 만 12세이상의 소아 및 성인 환자에서 최대 내약 용량의 스타틴(HMG-CoA reductase inhibitor)과 에제티미브(Ezetimibe)를 병용 투여했으나 반응이 불충분한 경우 추가 투여하되, 세부 요건이 산정특례 진단 기준과 동일하게 조정됐다. 

암젠코리아 노상경 대표는 “심근경색은 재발 시 사망률이 첫 발생 대비 3배 이상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나 적극적인 재발 예방이 중요한 질환으로, 이번 레파타의 급여확대는 한국인의 주요 사망 원인인 심혈관질환이 재발할 가능성이 높은 고위험군 환자의 치료 환경을 개선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암젠코리아는 앞으로도 ‘환자를 위한다(To Serve Patients)’는 사명 아래 우리나라 심근경색 환자들이 적절한 치료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급여 확대는 전세계 2만7564명의 죽상경화성 심혈관질환 병력이 있는 환자를 대상으로 레파타의 심혈관 사건 및 사망 위험 감소 효과를 평가한 이중맹검, 무작위, 다기관 3상 임상 FOURIER 연구를 기반으로 이뤄졌다. 

이 연구에서 레파타 투여군(레파타+스타틴)’은 위약 투여군(위약+스타틴) 대비 주요 심혈관계 사건(심근경색, 뇌졸중 발생 및 심혈관계 사망사건에 대한 복합평가변수, MACE) 위험을 20% 감소시켰다(HR 0.80; 95% CI, 0.73-0.88; P<0.001). 

또한, 레파타는 이형접합 가족성 고콜레스테롤혈증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된 이중맹검 무작위 위약대조 다기관 3상 임상 RUTHERFORD-2 연구(n=329)에서 위약 대비 더 큰 LDL-C 감소폭을 보였으며, 목표 LDL-C에 도달한 환자의 비율도 유의하게 높은 결과를 보였다. 

RUTHERFORD-2 연구 12주차에 2주 1회와 월 1회 용법용량의 각 투여군은 위약군보다 각각 59.2%, 61.3% 낮은 LDL-C 수치를 보였다(2주 1회 요법: 95% CI 53·4–65·1, 월 1회 요법 95% CI 53·6–69·0, 각각 P<0.0001). 

또한, 원발성 고콜레스테롤혈증과 혼합형 이상지질혈증 환자를 대상으로 한 LAPLACE-2 임상에서는 레파타 치료 환자의 94%가 목표 LDL-C 수치(70mg/dL 미만)에 도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