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協 "공동생동 제한, 단계적으로"
제약바이오協 "공동생동 제한, 단계적으로"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01.17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목 회장, 정부에 공동생동 1+3 제안...제한 필요성은 인정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원희목 회장은 17일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공동생동 제한 필요성을 인정했다. 다만, 급격한 변화보다는 단계적 제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원희목 회장은 17일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공동생동 제한 필요성을 인정했다. 다만, 급격한 변화보다는 단계적 제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지난해 발사르탄 사태의 원인으로 '제네릭 난립'이 지목되면서 정부가 고강도 대책을 예고한 가운데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단계적으로 공동 생동성시험을 제한해야 한다고 했다. 

제약바이오협회 원희목 회장은 17일 열린 2019년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이 주장했다. 

앞서 보건복지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보건당국은 정부는 발사르탄 사태를 계기로 공동생동, 의약품허가제도 중 연구개발, 유통질서, 수출 등의 변화를 예고했다. 

특히 이 가운데 공동생동 제한은 복지부와 식약처에서도 손질이 필요하다는 데 입장을 같이하고 있어 '공동생동 폐지' 등 고강도 대책이 나올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상황이 이렇자 제약바이오협회는 공동생동 제한이 필요하다는 점을 인정했다.  다만, 급격한 변화가 아닌 단계적인 과정이 필요하다고 했다. 

원 회장은 "과거부터 제약바이오협회에서는 공동생동의 문제를 인식, 어느 정도의 제한이 필요하다는 입장이었고, 실제 1+3 제도로의 변화를 정부 측에 제안하기도 했었다"며 "당시 내부적 혼란도 있었고 중소 제약사의 반발도 있었지만, 당시와 지금은 달라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원 회장은 "특히 정부 측에서 공동생동 폐지를 검토한다는 이야기가 나오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공동생동을 폐지하는 등 급격한 변화는 업계에 충격파로 다가오는 만큼 단계적으로 상황을 정리하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업계 내부적으로 공동생동 제한에 대한 의견을 듣고 있다"며 "공동생동 제한 방식은 1+3 등 제약바이오협회의 의견을 존중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제약바이오협회 이사장단은 지난 2017년 공동생동 품목 수를 원 제조업체를 포함해 4곳까지 제한하는 '1+3'을 식약처에 건의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