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중심병원 지난해 총연구비 8837억·연구인력 2855명
연구중심병원 지난해 총연구비 8837억·연구인력 2855명
  • 신형주 기자
  • 승인 2020.10.29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연구중심병원협의회 개최…그간 성과 분석과 향후 추진 방향 논의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지난 2013년 도입된 연구중심병원의 총 연구비가 2013년 5288억원에서 2019년 8837억으로 증액됐고, 핵심연구인력도 1998명에서 2855명으로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는 29일 연구중심병원협의회 토론회를 통해 연구중심병원의 성과를 공유하고, 향후 발전방향을 논의했다.

연구중심병원의 총연구비는 2013년 5288억원에서 2019년 8837억원으로 증가했다.
연구중심병원의 총연구비는 2013년 5288억원에서 2019년 8837억원으로 증가했다.

연구중심병원은 2013년 지정된 이후 연구 기반 구축, 연개발 인력 확보 등 병원을 진료-연구 균형시스템으로 변화해 나가고 있으며, 전체 병원의 연구 역량도 전반적으로 증대됐다.

병원과 연구소-대학-기업 간 연결망을 더욱 강화하고, 환자 치료를 위한 기술 개발과 실용화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연구중심병원의 가장 큰 변화는 병원의 연구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연구전담 조직 설립과 자체 연구비 투자 증대로 꼽힌다.

2019년 기준 연구중심병원 총의사수 5464명 대비 연구에 참여하는 임사의사수는 1923명으로 35%에 달하고 있다.

연구중심병원의 자체 연구비 투자는 연평균 5%씩 꾸준히 증가하고 있지만, 보건의료분야 정부 R&D 예산, 연구중심병원의 총연구비와 비교하면 다소 정체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중심병원은 기술사업화 환경 구축을 위해 기술이전 전담조직, 기술사업화 지원시스템을 갖춰 왔으며, 지속적인 기술이전 수입 창출을 통해 연구개발에 재투자하는 연구 선순환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조직과 지원시스템을 갖춘 연구중심병원은 우수 기술을 조기 발굴해 국내외 기업, 연구소 등에 기술이전한 결과, 누적 기술이전 건수는 948건, 수입액은 약 447억원을 달성했다.

연구중심병원의 기술이전 수입액은 2013년부터 2019년까지 연평균 34.6% 증가했으며, 공공연구소, 대학 등 타 기관의 연평균 상승률과 비교해 약 14.4배, 2.1배 상승해 왔다.

연구중심병원은 바이오헬스산업의 연구개발 및 창업 기반으로서 병원이 보유한 우수한 인력 및 장비 등 인프라를 외부에 적극 개방하고, 다기관 공동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2019년 기준 외부기관과 수행한 공동연구는 1213건이며, 중소·중견 벤처기업과의 협력 사례가 47.5%에 달하며, 이미 구축된 자원을 외부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방하는 사례 역시 크게 증가했다.

특히, 고려대 구로병원과 아주대병원은 개방형실험실 구축사업에 참여하고 있으며, 병원과의 연계가 필요한 보건의료분야 50여개 초기 창업기업을 병원에 입주시켜 적극 지원하고 있다.

연구중심병원발 창업기업 수는 2013년 1건에서 2019년 15건으로 연평균 57% 증가했으며, 2013년부터 2019년까지 81개사가 창업했다.

창업기업이 늘어나는 만큼 2019년 기준 매출액은 약 86억원으로 지난 2014년 대비 약 9배 증가하는 등 매출액 및 창업기업 종업원 수 역시 증가세를 보였다.

또, 2019년 기준 연구중심병원 74개 창업기업의 종업원 수는 총 509명으로 경력이 오래된 창업기업일수록 평균 종업원 수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연구중심병원 육성 R&D 과제에서 창출된 연구진의 우수한 연구개발 성과물이 창업으로 이어지고 있어, 국내 기술로 개발된 우수한 제품들이 출시돼 국민건강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병원은 보건산업 생태계의 거점으로서 개방형 융합연구를 위해 연구중심병원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복지부는 보건의료 R&D 성과를 제고해 최종 수요자인 국민 건강 증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우수한 병원 연구기술의 기술사업화 및 연구개발 재투자 촉진을 통해 생태계 혁신거점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또, 중기부와 부처 간 협업을 통해 오는 11월부터 연구중심병원의 우수한 기술을 보유한 3년 미만 초기 창업기업 대상으로 사업 안정 및 성장을 위해 자금, 특화 프로그램 등을 지원한다.

임인택 보건산업정책국장은 "연구중심병원의 성과가 실용화까지 연계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것"이라며 "연구중심병원이 개방형 융합연구 통합 플랫폼으로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협력 방안과 그간 성과분석 결과 등을 토대로 지정평가 기준, 성과목표 재점검 등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도록 전반적인 제도개선 방안 등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