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상단을 가로막은 투명한 벽, 입장차 좁힐 수 있을까?
협상단을 가로막은 투명한 벽, 입장차 좁힐 수 있을까?
  • 김민수 기자
  • 승인 2020.05.22 0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기자] 코로나19가 2021년도 요양급여비용 협상에 변수가 될지 주목되고 있는 가운데 대한의사협회와 국민건강보험공단과의 첫 협상 테이블이 마련됐다.

국민건강보험공단과 대한의사협회 수가협상단은 21일 오후 국민건강보험공단 영등포남부지사에서 1차 수가협상을 진행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생활방역이 중요시되고 있는 가운데 열린 이번 협상은 모든 출입자들의 발열을 체크하고 문진표를 작성하도록 했다.

협상이 열린 회의실에는 양 측 단체 가운데 투명 유리벽을 설치해 혹시 모를 코로나19 감염에 대비했다. 

21일 오후 국민건강보험공단 영등포남부지사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와 건보공단의 1차 수가협상에서 의협 박홍준 협상단장이 입장하고 있다.
21일 오후 국민건강보험공단 영등포남부지사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와 건보공단의 1차 수가협상에서 건보공단 강청희 급여상임이사와 의협 박홍준 협상단장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1일 오후 국민건강보험공단 영등포남부지사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와 건보공단의 1차 수가협상에서 양 측 협상단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1일 오후 국민건강보험공단 영등포남부지사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와 건보공단의 1차 수가협상에서 건보공단 강청희 급여상임이사(왼쪽)과 의협 박홍준 협상단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1일 오후 국민건강보험공단 영등포남부지사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와 건보공단의 1차 수가협상장에 투명 유리벽이 설치돼 있다.
의협 박홍준 협상단장이 1차협상이 끝난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