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양병원협회, 코로나19 지역확산 따라 감염관리 강화
요양병원협회, 코로나19 지역확산 따라 감염관리 강화
  • 신형주 기자
  • 승인 2020.02.20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원병원들에게 병원 임직원 감염관리 철저 당부 긴급 협조공문 전달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대한요양병원협회가 코로나19(COVID19)의 지역확산에 따라 회원병원들에게 감염관리 강화를 당부하는 긴급 협조공문을 발송했다.

특히, 병원 임직원의 다중이용시설, 코로나19 발생국가 방문 등을 당분간 자제할 것을 권고했다.

요양병원협회는 19일 하루 동안 코로나19 확진환자가 15명 추가 발생해 전국 요양병원에 임직원 관리를 철저히 해 줄 것을 요청하는 공문을 긴급 발송했다.

협회는 "대구에서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다수 발생해 지역사회 확산이 우려되고, 병원 내 접촉으로 인한 감염도 발생했다"고 했다.

협회는 방문객 통제 뿐만 아니라 임직원들의 감염관리를 보다 철저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협회는 "면회객 제한, 방문자 관리 등을 철저히 하더라도 임직원 감염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으면 원내 감염이 불가피하다"며 "그 피해는 고스란히 요양병원이 떠안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에 따라 협회는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요양병원 임직원들이 코로나19 발생국가 여행 및 다중이용시설 이용, 외부행사 또는 단체모임 등을 자제해 줄것을 요청했다.

협회는 부득이하게 해외를 방문한 이력이 있거나 코로나19 의심증상이 있는 직원은 2주간 자가격리할 것을 주문했다.

협회는 요양병원들이 코로나19 차단을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는 만큼 정부의 지원도 절실하다고 밝혔다.

손덕현 회장은 "요양병원들이 방문객을 통제하기 위해 당직 형태로 출입검사소를 운영하다보니 인건비가 증가하고 피로도가 높아지고 있다"며 "정부 차원에서 코로나19 예방활동에 대한 보상방안을 마련해 달라"고 건의했다.

이어, 손 회장은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마스크 수요가 급증하면서 구입 가격이 3배 이상 폭등했다"며 "의료기관에 마스크를 우선 공급하고, 중국 간병인 수급에 차질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요청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