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DA, '포시가' 당뇨병 환자 심부전 예방약으로 승인
FDA, '포시가' 당뇨병 환자 심부전 예방약으로 승인
  • 박선혜 기자
  • 승인 2019.10.22 0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형 당뇨병 환자의 심부전 입원 위험 낮추는 치료제로 적응증 확대

[메디칼업저버 박선혜 기자] 다파글리플로진(제품명 포시가)이 미국에서 제2형 당뇨병 환자의 심부전 예방약으로 적응증을 넓혔다.

개발사인 아스트라제네카는 미국식품의약국(FDA)이 다파글리플로진을 심혈관질환 위험인자를 동반한 제2형 당뇨병 성인 환자의 심부전으로 입원 위험을 낮추는 치료제로 승인했다고 21일(현지시각) 발표했다. SGLT-2 억제제 중 처음으로 제2형 당뇨병 환자의 심부전 입원 위험을 막는 치료제로 적응증을 획득한 것이다.

이번 적응증 확대는 다파글리플로진의 심혈관계 영향 연구(CVOT)인 DECLARE-TIMI 58 연구를 근거로 이뤄졌다(N Engl J Med 2019;380:347-357). 

최종 결과에 따르면, 다파글리플로진은 심부전으로 인한 입원 또는 심혈관질환에 의한 사망 위험을 17% 유의하게 낮췄다. 주요 심혈관 사건(MACE) 발생률은 위약과 비교해 비열등했다. 

미국 브리검여성병원 Stephen Wiviott 교수는 "DECLARE-TIMI 58 연구에서 다파글리플로진은 다양한 심혈관질환 위험인자를 동반했거나 심혈관질환이 있는 제2형 당뇨병 환자의 심부전 위험을 낮출 수 있음을 입증했다"면서 "이 연구는 다양한 당뇨병 환자의 심부전을 예방하기 위해 혈당 조절을 넘어 당뇨병 관리 전략을 바꾸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스트라제네카의 Ruud Dobber 부사장은 "심부전은 제2형 당뇨병 환자가 심장마비 또는 뇌졸중 전 동반하는 초기 심혈관 합병증 중 하나"라며 "미국 내 약 3000만명의 제2형 당뇨병 환자에게 희망적인 소식"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다파글리플로진은 지난 9월 FDA로부터 당뇨병이 없는 심부전 환자의 심부전 악화 또는 심혈관질환에 의한 사망 위험을 낮추는 치료제로서 패스트트랙 심사 대상으로 지정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