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원전담전문의, 환자 재원기간 16,2% 감소
입원전담전문의, 환자 재원기간 16,2% 감소
  • 박선재 기자
  • 승인 2019.07.03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하대 입원의학과팀, 복합질환 환자 대상 입원기간 단축 연구결과 발표
병원내 사망률은 통계적 유의성 없어
이정환 교수
인하대 입원의학과 연구팀이 호스피탈리스트가 입원기간을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메디칼업저버 박선재 기자] 입원전담전문의(호스피탈리스트)가 복합질환 환자를 효과적으로 치료해 입원기간을 단축한다는 연구가 나왔다. 

인하대병원 입원의학과 연구팀이 국내 최초로 발표한 이 연구는 응급실을 거쳐 입원한 여러 질병을 가진 환자가 입원전담전문의의 종합적 진료를 통해 재원기간(입원기간) 단축 효과를 가져오는 것이다. 

연구팀은 2017년 3월부터 2018년 7월까지 응급실을 통해 입원한 폐렴 및 요로감염 환자 1015명의 입원 기간과 병원 내 사망률, 재입원율을 조사하고 입원전담전문의와 비입원전담전문의의 입원환자를 비교 분석했다.

인하대병원은 지난 2017년 3월부터 복합 중증 질환 환자의 안전과 진료의 효율성을 위해 입원전담전문의, 중환자 전담 전문의, 신속대응팀을 통합한 형태의 '입원의학과'를 운영하고 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입원전담전문의는 전체 재원기간이 8일로 비입원전담전문의 10일보다 낮게 나타났고, 여러 인자를 보정하였을 때 전체적으로 16.2%의 재원기간 감소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유병질환 별로 점수를 매겨 보정한 결과, Chalson comorbidity index (환자가 동반하고 있는 상병의 중증도를 반영한 점수 체계, 높을수록 사망률 증가) 5점이상의 환자에서 재원기간이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감소되었다. 

병원 내 사망률은 입원전담전문의가 2.4%로 비입원전담전문의 4.8% 보다 낮았지만 통계적인 차이는 없었다.

이정환 교수(내과 입원전담전문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입원전담전문의 제도가 복합질환 환자를 효과적으로 진료할 수 있음이 입증되었고, 입원전담전문의 운영 필요성에 대한 객관적인 근거가 마련됐다" 며 "현재 입원전담전문의 제도를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입원전담전문의 교육, 병원 내 다른 전문의와 연계, 그리고 퇴원 후 환자 관리가 보완돼야 할 것이고, 지속적으로 후속 연구를 진행해 입원전담전문의 제도 정착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의학회지(Journal of Korean Medical Science) 온라인판에도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