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브란스병원, 외과 입원전담전문의 병동 개소식 개최
세브란스병원, 외과 입원전담전문의 병동 개소식 개최
  • 정윤식 기자
  • 승인 2019.06.28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담췌외과와 이식 수술 환자 대상 전문 입원 서비스 제공
입원전담전문의 분야 선도 역할 수행해 제도 정착 앞장 다짐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이 외과 입원전담전문의 병동 확대 개소식을 지난 27일 개최하고 수준 높은 입원환자 진료서비스 문화를 선도할 것을 다짐했다.

세브란스병원은 2017년 5월 위장관외과와 대장항문외과 등 급성기 외과 입원환자를 대상으로 3명의 외과 입원전담전문의 제도를 도입했다. 

환자 안전과 입원환자에게 전문적인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목표였다.

세브란스병원 외과 입원전담전문의는 병동에 상주하며 환자가 입원해 퇴원할 때까지 수술 전·후 처치, 검사, 상처와 통증관리, 영양관리, 합병증의 조기진단 등 의료서비스의 질적 향상을 도모했다. 

이에 내부 조사결과, 제도 도입 후 응급상황 발생 빈도가 감소하고 야간 의사 호출 역시 이전에 비해 15%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는 게 세브란스병원의 강조사항이다.

세브란스병원은 외과에서 입원전담전문의에 의한 양질의 주간 진료만으로도 환자안전이 높아지고 진료 효율성이 높아졌음을 강조했다.

세브란스병원은 2년간의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올해 4월부터 간담췌외과와 이식외과 병동에 4명의 외과 입원전담전문의를 추가로 채용했다. 

이번 외과 입원전담전문의 확대로 국내 외과 입원전담전문의의 20% 이상이 세브란스병원에서 활동하게 됐다.

이병석 세브란스병원장은 "급변하는 의료 환경과 전공의 수련기간 단축 등 의료인력 구조의 변화 속에서 외과 입원전담전문의가 새로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며 "입원 환자들에게 최상의 진료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명수 외과부장은 "인구 고령화 추세와 더불어 외과 입원환자의 중증도가 과거보다 많이 높아져 입원전담전문의를 중심으로 한 입원환자 진료의 패러다임 전환이 필요한 시기"라며 "그간의 안정적인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향후 외과 입원전담전문의 분야를 선도하는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