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세브란스병원, 환자 안전 강화 신속대응팀 출범
용인세브란스병원, 환자 안전 강화 신속대응팀 출범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0.06.04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응급환자 사전예방 시스템에 대한 교직원 이해 돕기 위한 설명회 개최로 첫걸음
용인세브란스병원이 최근 환자 안전 신속대응팀을 발족하고 관련 설명회를 개최했다.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용인세브란스병원이 지난 2일 환자 안전을 위한 신속대응팀(Rapid Response Team) 발족식 및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신속대응팀의 공식적인 출범을 알리고 응급환자 사전예방 시스템에 대한 교직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마련됐다. 

용인세브란스병원 신속대응팀은 입원환자의 상태가 악화되기 전 위험환자의 조기 발견과 신속한 처치 제공으로 응급상황을 방지하기 위해 구성됐다. 

기존의 심폐소생팀(CPR팀)이 심정지 등 응급환자가 발생한 후에 응급 처치를 시행한다면, 신속대응팀은 사전에 환자의 이상 징후를 실시간 파악함으로써 환자 안전을 강화한다.

용인세브란스병원은 수술실·중환자실에서 일반병동으로 이동환 환자 중 의료진이 의뢰한 환자의 혈압·맥박·호흡수·산소포화도 등 활력 징후가 전자의무기록(EMR)에 자동으로 연동되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기존처럼 병동의 담당 간호사가 매번 수기로 환자 상태를 작성하지 않아도 전 의료진의 실시간 모니터링이 가능하게 된 것이다.

자동 연동된 환자 활력 징후와 의식 상태는 조기 경보 시스템(MES; Medical Emergency System)과 전산 스크리닝 프로그램(NeoRRS)을 통해 실시간으로 점수화돼 신속대응팀에 전송된다. 

알람을 확인한 신속대응팀은 필요한 경우 담당 의료진에게 알리고, 출동해 즉각 처치를 시행한다. 

용인세브란스병원은 이를 통해 의료진의 업무 효율성과 환자 안전성을 동시에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용인세브란스병원 박진오 진료부원장은 "환자가 실감할 수 있는 안전한 환경 조성이 최우선이다"라며 "모든 응급상황을 사전 예방할 수 있는 든든한 시스템으로 자리 잡기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