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약사회, '복불복 깜장물' 첩약 급여화 반대
한약사회, '복불복 깜장물' 첩약 급여화 반대
  • 신형주 기자
  • 승인 2019.12.04 12: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한약사회 복지부 세종청사 앞에서 시위
대한한약사회는 4일 보건복지부 세종청사 앞에서 안전성과 유효성 담보되지 않은 첩약 급여화 반대 시위를 진행했다.
대한한약사회는 4일 보건복지부 세종청사 앞에서 안전성과 유효성 담보되지 않은 첩약 급여화 반대 시위를 진행했다.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안전성과 유효성이 담보되지 않은 첩약 급여화를 반대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대한한약사회는 4일 보건복지부 세종청사 앞에서 첩약 급여화 반대 집회를 진행했다.

한약사회는 세종청사 앞에서 '특정 직능 이익을 대변해 국민건강을 팔아먹는 복지부는 나라를 판 매국노와 무엇이 다른가!'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한약사회는 한약의 조제에 있어 직접 한의원 원내에서 조제하거나 원외탕전실로 조제의뢰 시 대다수는 현행법과는 달리 비면허권자에 의해 조제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비전문가가 임의대로 조제하는 한약은 안전성과 유효성, 균일성이 담보되지 않아 의약품이 아니라는 것이다.

한약사회는 "조제하는 과정에서 안전성, 유효성, 균일성이 좌우되는 한약의 특성상 이대로는 한약 조제과정의 안전성, 유효성, 균일성을 담보할 수 없다"며 "복지부는 지금 의약품이 아닌 복불복 깜장물 제조를 권장하고, 당당히 보험을 적용해주고는 안전한 약이라고 국민을 우롱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복지부 장관은 시범사업의 전제가 안전성, 유효성, 경제성 확보라고 국민들에게 약속했다"면서 "복지부는 전문가들의 질문과 요구에 제대로 된 답 하나 없이 특정 직능만의 축제를 위한 방패막이가 되어 국민건강과 혈세를 팔아먹고 있다"고 비난했다.

한약사회는 복지부가 모르쇠와 묵살로 첩약 급여화를 강행한다면 나라를 팔아먹는 매국노와 다르지 않다고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한편, 이날 한약사회 시위에는 한약사회 회원들과 한약학과 학생들 경찰 추산 400여 명이 모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부장 2019-12-05 10:40:34
복지부는 첩약 급여 반대의 목소리에도 관심을 가져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