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독사반 호성적, 2제요법 전환시기 앞당길 수 있다”
“에독사반 호성적, 2제요법 전환시기 앞당길 수 있다”
  • 이현주 기자
  • 승인 2019.10.27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병원 김효수 교수가 말하는 AF-PCI 환자 항혈전 치료전략
서울대병원 김효수 교수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기자
서울대병원 김효수 교수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기자

심방세동(AF)이 있으면서 경피적관상동맥중재술(PCI)을 받은 환자에게는 3제 요법(항응고제+아스피린+클로피도그렐)을 일정 기간 사용하다 2제 요법(항응고제+아스피린 또는 클로피도그렐)으로 변경하는 것이 추천된다. 하지만 3제 요법의 치료 기간이 명확히 확립되지는 않았다. 최근 에독사반 등 비-비타민 K 길항제 경구용 항응고제(NOAC)를 포함한 2제 요법이 좋은 성적표를 받아들면서 2제 요법을 시작하는 시기가 앞당겨질 수 있다는 의견이 제시된다. 서울대병원 김효수 교수(순환기내과)를 만나 'ENTRUST-AF PCI' 연구의 의의 및 PCI 시술 후 항응고제 병용을 통한 항혈전 치료전략에 대해 들어봤다. 

- 국내외 가이드라인에서는 PCI 시술을 받은 심방세동 환자들에게 일정 기간 3제 요법을 권고하고 있다. 와파린과 NOAC 선택 비율은 어떠한가.
CHA2DS2-VASC 2점 이상인 심방세동 환자가 PCI를 받았다면, 3제 요법 시 NOAC을 사용하는 비율은 50% 정도라고 생각한다.

진료현장에서 느끼기에 신규 환자에게 NOAC을 처방하는 경향이 있다. 물론 기존 와파린으로 잘 조절되는 환자는 와파린을 계속 사용한다. 출혈 발생률이 높지만 맞는 환자들에게는 문제가 없고, 용량을 조절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이 같은 환자 수가 적으며, 특히 식사가 불규칙한 환자라면 와파린 효과 편차가 심하기 때문에 위험하다. 게다가 혈소판 억제제까지 두 가지 약제가 투여되면 쉽게 출혈이 발생할 수 있다는 부담이 있다. 때문에 NOAC을 선택하는 경우가 절반 정도는 되지 않을까 예상한다. 와파린 대비 비용부담은 있지만 안전하기에 장기적으로는 NOAC 처방 환자가 더 증가할 것으로 생각한다.

- 3제 요법의 적정 기간은 어느 정도인가.
지금까지는 혈전증 위험이 높은 급성관상동맥증후군(ACS) 환자나, ST분절상승 급성심근경색증(STEMI) 환자는 비교적 오랜 기간 항혈전 요법이 필요하므로 3제 요법을 3~6개월 정도 사용하고, 12개월까지는 2제요법을 사용하며, 12개월 이후부터는 단일요법으로 변경하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최근 NOAC의 성적을 보면 3제 요법을 오래 쓸 필요가 있을까라는 의문이 생긴다. 때문에 NOAC이 병용되면 입원 기간에만 3제 요법을 쓰고, 퇴원할 때부터 NOAC+클로피도그렐 2제 요법으로 바꾸는 것이 가능하며, 6개월 이후엔 NOAC 단일요법으로 바꾸는 등 전환에 소요되는 기간이 점점 짧아지고 있다. 

- ENTRUST-AF PCI 한국 연구자 대표로 참여했다. 어떤 연구였나.
NOAC을 써야 하는 심방세동 환자면서 PCI를 제대로 받은(success) 환자 1506명을 대상으로 무작위 추출해 '에독사반 60mg+P2Y12 억제제' 2제 병용요법과 '와파린+P2Y12 억제제+아스피린' 3제 병용요법의 안전성과 효능을 12개월 동안 비교했다.

1차 연구 평가변수는 세계혈전지혈학회(ISTH) 기준에 따른 주요출혈 또는 임상적으로 유의한 비주요출혈의 발생률이었다. 결과는 에독사반 2제 요법군에서 출혈 발생률이 17%, 와파린 기반 3제 요법군에서 출혈 발생률이 20%로 나왔다. 즉, 에독사반 기반 치료요법이 와파린 기반 요법과 비교할 때 비열등했다. 현재까지 에독사반은 심방세동 환자 대상 ENGAGE AF-TIMI 48 연구를 통해 와파린 대비 출혈 발생률이 적다는 점을 입증한 바 있다. 이번 연구는 심방세동 환자가 PCI시술을 받는 조건에서 에독사반 2제 요법과 와파린 3제 요법 간 효과를 관찰했고, 출혈이 적고 위험비(HR)를 17% 줄였다는 결과가 나온 것이다.

- 앞서 PCI 시술을 받은 심방세동 환자를 대상으로 NOAC을 평가한 PIONEER AF-PCI, RE-DUAL PCI 등 2제요법 연구들이 연이어 나왔다. ENTRUST-AF와 비교한다면. 
PIONEER AF-PCI는 리바록사반 표준용량을 줄인 15mg QD+클로피도그렐, 2.5mg BID+이중항혈소판요법(DAPT) 두 군으로 채택했으며, 와파린+DAPT군과 비교한 것이다. 심방세동 허가 임상연구였던 ROCKET-AF에서의 용량과는 다르고, 세 가지 군을 비교(triple arm)해 연구했다는 점에서 복잡하다. 

RE-DUAL은 AF-PCI 환자를 대상으로 다비가트란+클로피도그렐 2제요법 대 와파린+DAPT 3제 요법을 비교한 연구로 다비가트란이 우월했다.

ENTRUST-AF PCI에서는 허가된 용량인 에독사반 60mg(용량 조절 기준에 충족되면)에 P2Y12 억제제 2제 요법을 기반으로 했기 때문에, 출혈 발생률도 적지만 환자가 복용할 알약 개수도 적다는 점에서 사용하기 편리하다. 또한 PCI 시술 후 퇴원했을 때 2제 요법과 3제 요법을 비교한 결과, 2제 요법이 낫다는 결과가 나왔기 때문에 퇴원 시 에독사반과 P2Y12 억제제만 사용해도 된다는 결론이다. 

현재 심방세동 환자가 PCI 시술을 받은 지 6개월~1년간 항혈전 치료기간에서 모든 NOAC이 좋은 결과를 보였다. 하지만 약제별로 프로토콜이 조금씩 다르다. 간단하게 정리해 보면, 퇴원 전까지는 에독사반이나 아픽사반을 기반으로 한 3제 요법을 사용하고, 퇴원 이후에는 에독사반이나 아픽사반 2제요법으로 6개월 혹은 1년 사용하는 것을 고려해 볼 수 있다.

- 항혈전 치료에서 NOAC 혜택을 극대화할 수 있는 처방법을 제언한다면. 
NOAC이 복용하기 편리한 장점이 있지만, 복약순응도가 낮은 환자들에게는 에독사반과 리바록사반처럼 하루 한 번만 복용하는 약이 편할 것이다. 복약순응도가 좋거나 이미 BID로 먹고 있는 약제들이 있는 환자들이라면 아픽사반과 다비가트란을 고를 수 있을 것이다. 4개 약제가 ‘4인 4색’의 특징을 가지고 있는 셈인데, 가이드라인에서 시술 1년 이후에는 항응고제를 단독으로 사용하라고 권고되고 있는 만큼, 만성기에서의 임상연구 결과가 어떻게 나오는지가 NOAC 시장 판도 변화에 중요하게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