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분쟁 조정 및 신청 건수 증가 추세
의료분쟁 조정 및 신청 건수 증가 추세
  • 박선재 기자
  • 승인 2018.10.24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인순 의원, 조정 신청건 수 중 정형외과 비율 가장 높아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

국내 환자의 의료분쟁 조정 신청 건수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남인순 의원(더불어민주당)이 2015년 1669건, 2016년 1880건, 2017년 2389건, 2018년 9월 현재 2196건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남 의원이 한국의료분쟁조정중재원으로부터 제출받은 '내국인 의료분쟁 조정 신청 건수'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2018년까지의'진료과목별 내국인 환자의 의료분쟁 상담 신청 건수'는 전체 33,121건이었다. 

진료과목 중 정형외과 비율이 가장 높았다. 

정형외과(21.9%), 내과(12.9%), 치과(12.9%), 성형외과(6.6%), 산부인과(5.9%), 외과(5.9%) 순이었으며, '진료과목별 내국인 환자의 의료분쟁 조정 신청 건수'는 전체 8,134건으로 정형외과(22%), 내과(15%), 치과(109%), 내과(9%), 산부인과(6%), 외과(6%), 성형외과(5%) 순이었다.

남인순 의원은 "의료사고가 우리 주변에서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는 만큼 한국의료분쟁조정중재원이 이러한 의료사고에 대해 공정하면서도 정의로운 중재 기관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