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호석 교수, 지하철 역에서 70대 남성 목숨 구해
구호석 교수, 지하철 역에서 70대 남성 목숨 구해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0.07.09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호선 노원역에서 의식 잃고 쓰러진 남성 심폐소생술 실시…상계백병원으로 이송돼 회복 중
서울백병원 구호석 신장내과 교수
서울백병원 구호석 신장내과 교수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구호석 서울백병원 교수(신장내과)가 최근 70대 남성의 생명을 심폐소생술로 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훈훈함을 전해주고 있다.

지난 4일 오전 5시 50분경 지하철 4호선 노원역 지하철 안에서 70대 남성이 가슴이 빨리 뛴다고 119에 신고 후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때마침 토요일 오전 진료를 위해 출근 중이던 구 교수는 승객들 사이로 쓰러진 환자를 발견하고 주변 사람들에게 119 신고를 요청한 후 신속하게 심폐소생술(CPR)을 주도적으로 시행했다.

구 교수는 시민 한명과 함께 119가 도착하기 전까지 CPR 및 자동제세동기를 사용했으며 다행히 환자는 119 도착 전 호흡이 돌아왔다.

환자는 상계백병원 응급실로 이송됐으며, 현재 내과중환자실에서 일반병실로 이동해 회복 중이다.

구 교수는 "거리를 둘 수밖에 없는 코로나19(COVID-19) 시기인데 같이 CPR을 실시한 시민이 적극적으로 도와준 덕분에 119가 도착할 때까지 잘 대처할 수 있었다"며 "환자가 빨리 회복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백병원은 매년 전 교직원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 교육을 실시해 응급상황에 대처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