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의료원, 인공지능으로 응급상황 예측한다
연세의료원, 인공지능으로 응급상황 예측한다
  • 최상관 기자
  • 승인 2019.03.06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연세의료원-AITRCS 의료 인공지능 상용화 업무협약
패혈증, 심폐소생술, 심정지 등 응급상황 예측
▲6일 연세의료원은 AITRCS와 의료 인공지능 상용화 업무협약을 맺었다. (좌측부터)김영삼 교수(호흡기내과), 윤도흠 연세의료원장, AITRICS 유진규 대표, 정경수 교수(호흡기내과)

[메디칼업저버 최상관 기자] 연세의료원이 병원 내 중환자들의 응급상황을 인공지능 기술로 사전에 파악해 대응할 수 있는 예측 시스템을 구축한다.

연세의료원(의료원장 윤도흠)은 6일 인공지능 전문기업 에이아이트릭스(AITRICS, 대표 유진규)와 병원 내 응급상황을 예측할 수 있는 의료 인공지능 상용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연세의료원과 AITRICS는 인공지능 기술을 중환자실과 병동 및 응급실 등 임상현장에 적용해 프로그램의 실효성과 안전성 등을 검증하고, 패혈증이나, 심폐소생술, 심정지 등 응급상황을 사전에 예측해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응급상황 예측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안전하고 효율적인 환자 관리 △중환자실팀, 신속대응팀의 업무효율 향상 △응급실 의료진의 업무 과중도 해소 △의료의 질적 향상 및 병원 내 사망 위험 감소 등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연구 주관자인 세브란스병원 정경수 교수(호흡기내과)는 “의료 인공지능 기술로 입원환자들의 위급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어 의료의 질을 한 단계 높일 수 있다”면서 “향후 중환자실이나 병동, 응급실에 도입해 더 많은 환자들이 안전하게 치료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연세의료원은 2020년 개원예정인 용인동백병원에 이번 시스템을 적용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