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혈장 치료 두고 중앙임상위 논의 9일로 예정
코로나19 혈장 치료 두고 중앙임상위 논의 9일로 예정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0.04.08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복기 혈장 확보 시 필요한 치료 가이드라인 및 소요 재정 등 마련 계획
혈액원 가동 가능한 의료기관에서 우선적으로 치료 시도하는 방안 검토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가 오는 9일 코로나19(COVID-19) 중증 환자 치료를 위해 일부 의료기관에서 시도된 혈장 치료를 두고 그 효과 및 성과를 검토한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권준욱 부본부장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8일 정례브리핑에서 혈장 치료 활용 계획을 설명하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세브란스병원은 두 명의 위중한 코로나19 환자가 혈장 치료를 받고 완치됐다고 지난 7일 알린 바 있다.

이를 두고 방대본은 전문가 검토 및 논의를 시행하겠다고 밝혔고, 해당 논의가 9일 중앙임상위원회 회의를 통해 진행이 예정된 것.

방대본 권준욱 부본부장은 "중앙임상위원회 회의가 매주 목요일에 열리는데 9일 회의에서는 혈장 치료 사례에 대한 논의가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특히, 방대본은 전문가의 의견을 취합해 혈장 치료를 코로나19 치료에 적용할 수 있을지 그 가능성을 판단하기 위해 혈장 확보 지침 및 치료 가이드라인 마련이 막바지에 있음을 전했다.

권 부본부장은 "혈장 치료와 관련해 최종 서면심의 중인 지침에 따라서 격리해제 후 14일~4개월 사이 회복기 혈장을 한번에 500ml 씩 확보하게 된다"며 "혈액원 가동이 가능한 의료기관이 우선적으로 혈장 치료를 시도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학회와 중앙임상위원회 등 전문가 검토 뒤에는 회복기 혈장 확보 방안과 치료 가이드라인, 혈장 치료 시 투입되는 재정적 지원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부연했다.
 

코로나19 완치 후 재확진 사례 총 65건…"원인 파악 나설 것"

아울러 방대본은 코로나19 완치 후에 재확진을 받은 사례 65건에 대해 재확진의 원인과 감염력 등을 전문가들과 파악할 방침이다.

권 부본부장은 "8일 0시를 기준으로 지자체 전체를 다 확인한 것은 아니지만 재확진 사례는 65건으로 알고 있다"며 "재확진의 원인이 바이러스의 재활성화인지, 항체 형성의 부전인지, 가능성은 적지만 검사 오류인지 등을 전문가들과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분리해 재확진 사례에서도 감염력이 있는지 살필 것"이라며 "최신 해외 상황과 논문, 다른 나라의 지침 등 폭넓게 확인해서 파악하겠다"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