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제생병원장과 회의한 복지부 관계자 8명 귀가조치
분당제생병원장과 회의한 복지부 관계자 8명 귀가조치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0.03.18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수도권 대학·종합병원 간담회에 중대본 관계자 및 병원장 다수 참석
중대본 김강립 1총괄조정관도 선제적 자택격리 들어가…역학조사 진행 中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김강립 1총괄조정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김강립 1총괄조정관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분당제생병원 이영상 원장이 18일 코로나19(COVID-19) 확진판정을 받은 가운데 이 원장과 회의를 진행한 보건복지부 관계자 8명이 선제적으로 자택격리에 들어갔다.

이 중에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김강립 1총괄조정관도 포함됐다.

중대본에 따르면 이들은 아직 공식적인 자가격리 조치를 받은 것은 아니며 현재 성남시 보건소와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중대본은 지난 12일부터 17일까지 수도권상급종합병원, 수도권 대학·종합병원, 비수도권 상급종합병원, 비수도권 대학·종합병원 순으로 총 4회에 걸쳐 간담회를 진행했다.

1회차와 3회차는 중대본 박능후 1차관이, 2회차와 3회차는 중대본 김강립 1총괄조정관이 주재했다.

간담회의 목적은 중증환자 치료병상 확충과 코로나19 진료현장 의견을 수렴하기 위함이다.

분당제생병원 이영상 원장이 참석한 회의는 13일에 실시된 2회차 간담회로, 이날 수도권 대학·종합병원 원장 약 23명이 자리할 예정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중대본이 지난주부터 진행한 전국 상급종합병원 및 대학병원, 종합병원 간담회 일정

이와 관련 중대본은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자가격리, 진담검사 등의 추가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알렸다.

중앙사고수습본부 윤태호 방역총괄반장(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현재 김강립 1총괄조정관을 포함해 복지부 직원 8명은 자택으로 귀가해 선제적으로 격리를 하고 있다"며 "접촉 환경과 강도 등을 고려해 자가격리 등의 판정이 내려질지는 역학조사가 끝나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