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헐적 단식은 암, 당뇨병, 비만 위험 줄여 수명 연장"
"간헐적 단식은 암, 당뇨병, 비만 위험 줄여 수명 연장"
  • 주윤지 기자
  • 승인 2020.01.29 0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8 혹은 5:2 간헐적 단식, 다양한 질환 위험 줄여 수명 연장
미국 연구팀, 메타분석 연구결과 NEJM에 발표

[메디칼업저버 주윤지 기자] 최근 미국 연구팀은 간헐적 단식(intermittent fasting)이 체중 감량뿐만 아니라 암, 당뇨병과 비만 같은 질환 위험을 줄이고 수명을 연장한다고 밝혔다.

간헐적 단식은 크게 두 가지 방법으로 나뉜다.

우선 흔희 16:8로 불리는 방식은 하루에 아침 혹은 저녁 식사를 걸러 음식을 섭취하는 시간을 6~8시간으로 줄이고 나머지 16~18시간을 단식하는 방법이다.

5:2로 불리는 방식은 1주일의 5일 동안 정상적으로 음식을 섭취하고 이틀을 단식하는 것이다. 

이미지출처: 포토파크닷컴
이미지출처: 포토파크닷컴

복수의 외신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뉴잉글랜드오브메디신(NEJM)에 실린 메타분석 연구논문은 두 가지 간헐적 단식법을 검토해 이들이 다이어트에 효과적일 뿐만 아니라 암, 심장질환, 당뇨병 등 노화와 관련된 질병들을 지연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간헐적 단식은 체중이 감량하지 않더라도 '대사 전환(metabolic switching)'이라는 혜택을 제공해 건강을 증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사 전환은 몸속 세포들이 포도당(glucose)과 케톤(ketones)의 두 에너지 원점(source)을 번갈아 가면서 사용하는 것을 가르킨다. 

연구 주 저자인 존스홉킨스대 Mark Mattson에 따르면 간헐적 단식의 많은 혜택은 이러한 대사 전환으로부터 시작된다. 

에너지 원점 2가지를 사용하면서 인체 내 세포들이 몸을 보호하고 대사를 증진하며 산화 스트레스(oxidative stress)를 감소 시켜 노화와 관련된 다양한 질병을 예방하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이다. 

약 70개 연구를 종합적으로 분석한 이번 메타분석 연구는 간헐적 단식에 대한 이전에 발표된 다수의 연구결과들을 뒷받침한다. 

캐나다 연구팀은 인슐린 치료에 의존하는 당뇨병 환자 3명에게 간헐적 단식을 처방해 관리한 사례를 BMJ에 발표했다. 그 결과, 환자들의 인슐린 저항성을 역전시켜 인슐린 치료를 중단하고 혈당을 조절했다. 그뿐만 아니라 환자들은 상당한 체중 감소를 보고했다.

미국 연구팀은 칼로리 섭취량을 상당히 줄이면 3개월 이내 기억력 등의 인지기능 향상이 잇따랐다고 밝혔다. 기억력 향상은 특히 공복 인슐린 및 hs-CRP의 감소와 관련 있었다.

그러나 이러한 혜택이 있음에 불구하고 연구팀은 간헐적 단식이 다양한 이유로 처방되고 있지 않는 제한점을 지적했다.

첫째로 현대 사회에서 하루에 세 끼니를 섭취하는 게 '정상'으로 인식돼 간헐적 단식에 대한 인식이 낮고 처방하기 힘들다고 연구팀이 설명했다. 또 저렴하고 고칼로리 음식물들의 접근성이 높아 이러한 단식을 시행하기도 쉽지 않다고 연구팀이 지적했다. 아울러 연구팀은 간헐적 단식에 대한 장기적 혜택 및 위험성에 관한 추가 연구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