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인순 의원 “마약류 빅데이터 오·남용 방지 활용기능 강화 필요”
남인순 의원 “마약류 빅데이터 오·남용 방지 활용기능 강화 필요”
  • 신형주 기자
  • 승인 2019.07.17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다사용 마약류 성분 알프라졸람… 졸피뎀·로라제팜·디아제팜도 사용량 많아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국내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고 있는 마약류 성분은 항불안제(신경안정제)인 ‘알프라졸람’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마약류 중 사용량이 많은 10대 마약류 성분 현황'자료에 따르면, 식약처가 마약류통합정보관리시스템을 통해 2018년 7월부터 지난 4월까지 전국 의료기관으로부터 조제보고·투약보고 된 마약류 중 가장 사용량이 많은 마약류 성분은 ‘알프라졸람’이었다.

그 다음으로 졸피뎀타르타르산염, 로라제팜, 디아제팜, 클로나제팜, 펜디메트라진타르타르산염, 에티졸람, 펜터민염산염, 옥시코돈염산염, 코데인인산염수화물 등의 순으로 사용량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마약류 중 향정신성 졸피뎀·프로포플·식욕억제제 등 사용현황에 따르면, 2018년 7월부터 지난 4월까지 졸피뎀의 경우 처방기관 2만 9328개소에서 915만 2444건 1억 7883만 6561개(정)을 처방한 것으로 집계됐다.

또 프로포플은 처방기관 6896개소에서 771만 2817건 959만 8897개(정)을 처방됐고, 식욕억제제는 처방기관 2만 3708개소에서 496만 7967건 1억 9711만 6554개(정)이 처방된 것으로 파악됐다.

식약처는 ‘마약류통합정보관리시스템 구축 이후 마약류 오·남용 방지를 위해 추진해온 시책’에 따라 마약류통합정보관리시스템의 빅데이터를 분석해업무목적 외 과다·허위처방·불법유출 의심사례(비정상 과다투약, 사망자 명의 도용, 허위주민번호 등)를 선별해 검·경 기획합동감시 및 TF운영으로 집중 단속하고 있다.

지난 4월 마약류통합정보관리시스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과다투약, 사망자·허위 환자명의 투약, 의사 본인처방 등이 의심되는 52개 의료기관을 검·경 합동 감시해 27개소를 수사의뢰 및 행정처분을 조치했다.

식약처는 “의사에게 마약류 약물 사용 처방분석 리포트를 제공해 자율적인 적정 사용을 유도하고 약물에 대한 가이드라인도 지속 마련·제공하는 등 의료용 마약류 적정사용 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남인순 의원은 “식약처가 두 차례 시범사업을 거쳐 지난해 5월 마약류통합정보관리시스템을 구축했다. 시스템을 통해 수집되는 의료용 마약류 빅데이터를 제도 본래 목적인 마약류 오·남용 방지에 적극 활용해야 한다”면서, “마약류 빅데이터를 검·경 합동감시 뿐만 아니라 전국 보건소 및 일선 의료현장의 의사가 활용해 오·남용을 방지할 수 있도록 활용 기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국 보건소에서 관할 마약류도매상, 병·의원, 약국의 마약류 취급여부, 품목 및 취급수량 등을 파악해 합리적으로 감시를 할 수 있도록 하고, 일선 의료현장의 의사가 환자 진료 시 중복투약, 의료쇼핑 등 오·남용이 의심될 경우 환자의 과거 투약내역을 확인해 적절하게 마약류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제도를 개선·보완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