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임세원 교수 유족, 대한정신건강재단에 1억 기부
고 임세원 교수 유족, 대한정신건강재단에 1억 기부
  • 박선혜 기자
  • 승인 2019.01.21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족 "안전한 진료환경과 마음 아픈 사람이 쉽게 도움받을 수 있는 사회 만들어지길"

[메디칼업저버 박선혜 기자] 진료 중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숨진 故 임세원 교수의 유족이 대한정신건강재단에 1억을 기부했다. 

유족들은 대한신경정신의학회(이사장 권준수)를 통해 "기부를 통해 안전한 진료환경과 마음 아픈 사람이 편견과 차별 없이 쉽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사회를 만드는 것이 고인의 유지"라며 "이를 위해 기부하는 것이 고인을 우리 곁에 살아있게 하는 방법이라고 생각한다"고 20일 전했다. 

유족들은 강북삼성병원과 대한신경정신의학회에 절반씩 기부하려 했으나, 강북삼성병원에서 조의금을 받기 어렵다 정중히 거절해 추모사업을 위해 대한정신건강재단에 기부하게 됐다.

신경정신의학회는 성금을 추가로 조성하여 임세원 상 등을 제정해 후학을 격려하는 방향으로 논의하고 있다. 

신경정신의학회는 "'임세원법'이라는 이름으로 27개 법안이 국회에 제출됐다. 국회는 물론 각계의 노력과 관심에 깊이 감사드린다"면서 "고인의 유지가 법으로 새겨져 좀 더 나은 현실을 만들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