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2월 임시국회 소집 합의...법안심사 집중
여야, 2월 임시국회 소집 합의...법안심사 집중
  • 고신정 기자
  • 승인 2018.01.12 0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 30일부터 2월 28일까지 '한달간' 운영키로...의료현안 법안 심사 여부 주목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여야가 오는 30일부터 한달간 2월 임시국회를 소집키로 했다.

사실상 빈손으로 마감한 연말 정기국회와 지난 1월 임시국회의 부족함을 만회하기 위해, 법안심사에 최대한 집중한다는 계획이어서, 의료계 현안법안들의 처리 여부에 관심이 집중된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자유한국당 윤재옥·국민의당 권은희 원내수석부대표는 11일 오후 국회에서 회동을 같고 2월 임시국회 일정에 합의했다.

2월 임시국회는 이달 30일부터 다음달 28일까지 30일간 열린다.

30일 오후 개회식을 시작으로 31일부터 3일간 각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진행되며, 5일부터는 각 부문 대정부질문이 이뤄진다. 대정부질문은 5일 정치·통일·외교·안보, 6일 경제, 7일 사회·교육·문화 부문 순으로 이뤄진다.

여야는 이번 임시국회 핵심과제 중 하나로 법안심사를 꼽았다. 

지난 정기국회와 1월 임시국회에서 법안심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면서, 각 상임위별로 계류법안이 쌓여가고 있는 탓이다. 여야는 이날 속도감 있는 법안심사를 위해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진행된 날 오후에라도 상임위 개의와 법안심사를 독려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법안처리를 위한 본회의는 다음달 20일과 임시국회 마지막날인 28일 각각 열린다.

2월 임시국회 각 상임위 개최 일정은, 추후 상임위별 여야 간사합의를 통해 확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