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라이브코어, 휴대용 심전도 '카디아모바일' 식약처 허가 획득
얼라이브코어, 휴대용 심전도 '카디아모바일' 식약처 허가 획득
  • 주윤지 기자
  • 승인 2020.08.05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전도 측정 즉시 3가지 부정맥 분석이 가능..."AI 기반 개인용 모바일 심전도 솔루션"
얼라이브코어 "별도 패치 없이 스마트폰로 30초만에 심방세동·빈맥·서맥·정상리듬 측정"

[메디칼업저버 주윤지 기자] 글로벌 인공지능(AI) 기반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 얼라이브코어는 5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휴대용 심전도 측정 기기인 '카디아모바일(KardiaMobile)'에 대한 의료기기 품목허가를 획득했다고 밝혔다. 

얼라이브코어 KardiaMobile. 사진 제공: 얼라이브코어.
얼라이브코어 KardiaMobile. 사진 제공: 얼라이브코어.

카디아모바일은 가장 흔한 부정맥 3가지인 심방세동, 빈맥, 서맥과 정상리듬을 바로 측정하고 분석한다.

이에 따라 회사 측은 조기 발견이 어려웠던 국내 부정맥 환자들의 진단과 조기 치료에 긍정적 역할을 할 것으로 밝혔다. 

카디아모바일은 직접 병원을 방문하지 않고도 언제 어디서나 심전도를 측정할 수 있어 코로나19로 외출이 힘들 때 환자의 부담을 줄여준다는 장점이 있다. 

심장이 불규칙적으로 뛰는 심장질환인 부정맥은 뇌졸중과 돌연사의 가장 큰 요인 중 하나이지만, 평소 자각 증상이 없어 치료시기를 놓쳐 위험에 처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부정맥은 기본적으로 심전도 검사로 진단하지만, 심방세동과 같은 부정맥 증상은 갑자기 생겼다 사라질 때가 많아 병원에 가서 측정하는 심전도 검사로는 부정맥을 제때 진단하기 어렵다. 

이러한 이유로 실제 부정맥 진단율은 5.5%에 불과해  조기 진단 및 치료가 어려우며, 국내 일반건강검진 항목에도 빠져 있어 치료율이 더욱 낮은 편이다. 

얼라이브코어의 카디아모바일은 2012년 미국에서 첫 출시된 이후, 전 세계 40여 개국에서 심전도(ECG, ElectroCardioGram)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카디아모바일은 와이어나 패치가 없는 가벼운 휴대 스틱 타입으로 언제 어디서나 양쪽 손가락을 올려 간편하게 심전도 측정이 가능하다. 

측정 후에는 스마트폰 카디아 앱(Kardia App)에 정보가 전달되며 AI 기반 알고리즘을 통해 실시간으로 심전도 데이터를 분석, 이를 토대로 의사의 진단 자료로 활용될 수 있다. 또한 이용자들은 해당 데이터를 자유롭게 저장, 공유하고 출력해 꾸준하고 체계적인 관리가 가능하다. 

얼라이브코어코리아 아시아 이주연 대표이사는 "얼라이브코어 카디아모바일이 이번에 한국시장 첫 관문인 식약처로부터 기술문서와 임상자료 심사를 통해 의료기기 품목 허가를 획득해서 매우 기쁘다"며 "한국의 부정맥 환자뿐 아니라 일반 소비자들의 필수품으로 자리매김해 그들이 건강한 삶을 오래 영위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