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랩스, 심방세동 탐지하는 CART-I 웨어러블 반지 출시
스카이랩스, 심방세동 탐지하는 CART-I 웨어러블 반지 출시
  • 주윤지 기자
  • 승인 2020.08.05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75g 반지형 웨어러블 의료기기, 심전도 및 불규칙 맥박 연속 모니터링
스카이랩스 이병환 대표 " CART-I 심방세동 탐지 정확도 99%"

[메디칼업저버 주윤지 기자] 헬스켈어 스타트업 기업인 스카이랩스(대표 이병환)은 5일 세계 최초로 반지형 심장 모니터링 의료기기인 'CART-I(Cardio Tracker)'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스카이랩스 이병환 대표는 5일 서울 페럼타워에서 CART-I 출시 기자간담회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 제공: 스카이랩스.
스카이랩스 이병환 대표는 5일 서울 페럼타워에서 CART-I 출시 기자간담회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 제공: 스카이랩스.

CART-I은 광학센서를 사용해 심방세동 환자의 불규칙한 맥박을 측정하는 기기로, 손가락에 착용하고 있으면 자동으로 365일 24시간 연속 측정이 가능하다.

임상 연구 결과, CART-I은 심방세동 탐지 정확도는 99%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나 의료기기로써 신뢰도가 입증되었다. 또한, 심전도 측정도 가능해 원할 때마다 반지에 손가락을 터치하는 방식으로 측정할 수 있다. 

심장질환은 진단이 어려워 환자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지속 모니터링하는 것이 매우 중요한데, 기존 심전도 기기 대부분은 장비가 크고 복잡하며 데이터 분석을 위한 진단자가 필요해 내원이 요구된다. 

홀터심전도와 패치형 모두 무겁거나 잘 떨어져 착용 기간은 24시간에서 최대 2주 정도로 짧다.

CART-I의 무게는 최소 3.75g에서 최대 4.79g으로 매우 가볍고, 사이즈는 8종이다. 폭 9mm의 심플하고 세련된 블랙 컬러 디자인으로 센서 부분은 광택을 달리했다. 

스카이랩스 CART-1. 사진 제공: 스카이랩스.
스카이랩스 CART-1. 사진 제공: 스카이랩스.

또한, IP58 등급의 강력한 방진·방수 성능을 갖춰 일상생활에도 문제없이 착용할 수 있다. 

자기유도방식의 무선 충전 방식으로 완충까지 약 2시간이 걸리며, 1회 충전으로 48시간 이상 사용 가능하다. 카트-원 제조는 전량 국내에서 이뤄지며, 가격은 약 40만 원 선이다.

CART-I으로 측정된 사용자 데이터는 CART-App을 통해 실시간으로 간편하게 확인해 빠르게 환자 상태를 진단할 수 있다. 

특히 스카이랩스는 클라우드 서버에 축적된 데이터는 이미 지나간 시간을 포함해 원하는 기간 내 기록을 추적해서 분석할 수 있어 장기 데이터 분석을 바탕으로 심장질환 조기 진단에 매우 효과적이라고 설명했다.    

스카이랩스의 이병환 대표는 "그동안 다양한 종류의 웨어러블 심전도 기기가 출시됐지만 장기간 연속 측정이 가능한 반지형 기기는 CART-I이 세계 최초다"며 "착용 불편함을 최소화해 데이터 수집의 편의성을 높여 원격 모니터링 의료기기로써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스카이랩스는 지난 5월 식품의약안전처로부터 CART-I에 대한 의료기기 허가를 획득했다. 8월에는 유럽통합안전인증(CE) 인증을 획득할 예정이다. 

이어 이 대표에 따르면 스카이랩스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만으로 새로운 질병 모니터링 기능을 추가해 부정맥뿐만 아니라 고혈압, 심부전 등과 같은 심장질환과 코로나바이러스를 포함한 호흡기질환을 관리하는 기능을 확장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