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병 지역확산 방지를 위한 올바른 소통 방법은?
감염병 지역확산 방지를 위한 올바른 소통 방법은?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0.02.23 18:5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중앙의료원 공공보건의료연구소, 2020년도 제1차 심포지엄 개최
코로나19 성공적 방어 위해 심리 방역 중요…국민위험인식 조사 결과 발표
국립중앙의료원이 지난 21일 본원 연구동 대강당에서 코로나19의 올바른 위기소통 방향에 대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국립중앙의료원이 코로나19(COVID-19)가 최근 지역사회로까지 확산됨에 따라 이에 대한 올바른 위기소통의 방향과 대안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를 마련했다.

국립중앙의료원 공공보건의료연구소는 지난 21일 본원 연구동 9층 대강당에서 2020년도 제1차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날 심포지엄의 주제는 '코로나19 확산과 한국 사회의 위기 소통'으로 △신종감염병 대응에 대한 소통 방식 △국민들의 위험 인식에 대한 설문조사 △언론보도 분석 등 다양한 발표가 이어졌다.

우선 김동현 한림대학교 보건대학원장은 "코로나19 발생으로 인해 공중보건위기 상황이 발생했다"며 "신속한 위기대응을 위한 각 기관 협력적 거버넌스의 구축 및 이를 신속히 수행할 수 있는 실행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김 원장은 공중보건위기 상황을 대비한 핵심 준비 요소로 컨트롤타워 구축, 지역보건의료 거버넌스 구축(지역보건소 기능개편과 역할 강화), 공공의료기관 기반확대와 역할 선진화, 공중보건 전문 인력의 체계적 양성 등을 강조했다. 

이어 유명순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교수(한국헬스커뮤니케이션학회장)는 '코로나19 국민위험인식조사 결과와 함의'에 대해서 발표했다.

전국의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문자와 이메일을 통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 뉴스로 인해 경험한 감정은 '불안'(60.2%)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그 뒤를 공포(16.7%), 충격(10.9%), 분노(6.7%) 등이 이었고 가짜 뉴스를 접한 경험에 대해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42.1%가 '있다'고 답했다.

앞으로 신종 감염병 대응의 장기적 역량 강화를 위해 무엇이 중요하다고 묻는 질문(1∼5점)에서는 △시민의식(3.67점) △예방수칙 준수 생활화(3.63점) △보건의료의 공공성 강화(3.54점) △컨트롤타워 역량 강화(3.52점) 등이 꼽혔다. 

유현재 서강대학교 지식융합미디어학부 교수는 '코로나19 언론보도: 피해를 증폭 시키는 소통, 피해를 최소화 시키는 소통'을 주제로 코로나19 사태의 언론보도에 대한 분석을 했다.

유 교수는 피해를 최소화 시키는 소통을 위해서 언론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공신력 있는 정보원을 활용해 루머 확산 방지 또는 정확한 정보 제공, 정보 소비자에 대한 현실적 이해, 본질과 해결에 집중한 비난 금지 등을 제안했다.

발제에 끝난 후 보건, 사회, 미디어 분야에서 다양한 전문가들의 토론이 이어졌다.

국립중앙의료원 정기현 원장은 "신종감염병 대응에 있어 위기소통 전략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며 "이번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 새로운 미디어 환경의 위기커뮤니케이션이 보다 정교해 질 필요가 있다는 점도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공공보건의료연구소의 올해 첫 심포지엄을 통해 위기소통 관점에서 이번 신종감염병 사태를 중간평가하고 앞으로 어떤 대비를 해야 하는지 전문가들의 공감대가 커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wjj012 2020-02-24 15:39:07
사람 모이지 말고 집회같은거 하지말라더니, 잘 하는 짓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