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대기 중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전파 위험 없다"
의협 "대기 중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전파 위험 없다"
  • 양영구 기자
  • 승인 2020.01.30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차 대국민 담화문 통해 의학적 의견 제시
마스크 등 방역 제품 원활한 공급 요청...항공사 중국 운항 제한도 요구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두고 우려가 커지자 대한의사협회가 "대기 중 전파 위험은 없다"고 강조했다. 

30일 의협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 위기 관련 대국민 호소 담화문을 통해 이 같이 강조했다. 

의협이 이처럼 나선 데는 중국 교민 격리시설로 사용될 공공기관이 위치한 일부 지역 주민들의 우려가 커졌기 때문이다. 

이날 의협은 "의학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일반 대기 환경에서 전파 혹은 확산될 실질적 위험이 없다"며 "일반 대기 환경에서 바이러스가 함유된 비말 입자는 물리적으로 공기 중에 존재할 수 없고, 바이러스 자체 역시 생존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격리시설에 만에 하나라도 존재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대기 공기와 같은 외부환경을 거쳐 주변 시설이나 사람에게 전파될 실질적 위험은 없다는 것이다. 

의협은 "보건당국은 이 같은 과학적 근거에 기초해 신뢰를 담아 보건의료, 독성학 전문가들과 함께 지역주민에게 위험성이 없다는 걸 소상하게 알려야 한다"며 "입국 국민이 안전하게 격리될 수 있도록, 또 지역 주민들이 불안해 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마스크 등 기본적인 방역 용품도 원활한 공급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미지출처: CDC 홈페이지
이미지출처: CDC 홈페이지

의료계에 따르면 일선 의료 현장에서는 보호 마스크와 손 세정제가 품귀 현상을 겪고 있다. 

의협은 "방역당국은 의료기관이 감염병 관리에 적극 나설 수 있도록 일선 의료기관에 재정적 지원과 방역 물품을 충분히 지원해주길 바란다"며 "특히 품귀 현상과 가격 폭등으로 국민들이 마스크를 구하지 못하는 사태가 속출하고 있는 만큼 적절한 공급량과 적정 가격을 유지하기 위한 노력을 해달라"고 촉구했다. 

마지막으로 항공사의 중국 운항 제한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효과적인 검역 관리를 위해서는 중국발 국내 입국 항공편의 단계적 제한 및 중단 조치와 같은 적극적 태도를 검토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의협은 "이미 다수 외국 국적 항공사들은 중국과 자국 간 비행 편수의 중단과 감축 조치를 실시하고 있다"며 "우리나라 항공사들도 지역별 비행편수를 제한하거나 중단하는 조치를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방역 최일선에서 근무하는 의료계와 방역당국에 대한 전 국민의 신뢰와 협조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