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권역외상센터 최고등급 쾌거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권역외상센터 최고등급 쾌거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0.01.10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분 이내 중증외상환자 전담전문의 진료개시 등 우수한 평가 받아
원주세브란스병원 권역외상센터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권역외상센터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권역외상센터가 최근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2019년 권역외상센터 평가 최종 결과'에서 최고등급인 A등급을 획득했다.

복지부와 중앙응급의료센터는 권역외상센터 기능 및 중증외상 치료의 질 강화와 지속 가능한 질관리 체계 정착을 위해 2018년 10월부터 전국 16개 권역외상센터를 대상으로 시설과 장비, 인력, 진료의 질 등을 평가하고 있다.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권역외상센터는 외상환자가 병원에 도착하고 외상전담 전문의 진료개시까지 걸리는 시간이 전체 평균 8.6분보다 현저히 낮은 5분으로 조사됐다.

또한 부적절한 사유로 타 기관에 중증외상 환자를 이송시킨 사례는 단 한건도 없었으며, 중증외상환자 책임진료율은 100%로 나타났다.

아울러 복부 응급수술 시행까지의 평균 소요시간에서도 69.5분(전체 평균 106.3분)으로 전체 권역외상센터 중 2번째로 빠른 것으로 평가됐다.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배금석 권역외상센터장은 "2015년 권역외상센터 개소 이후 수많은 중증외상환자를 치료하고 주어진 소명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특히 이번 평가에서 나왔듯 촌각을 다투는 외상환자를 신속하게 치료하고 있는 점과 강원도 유일의 상급종합병원, 권역외상센터로서 중증외상환자의 최종 치료기관이라는 책임감과 자부심을 느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