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 인보사 계속 팔겠다는 생각" VS "국내 판매 계획 없다"
"코오롱, 인보사 계속 팔겠다는 생각" VS "국내 판매 계획 없다"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10.07 16:1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국정감사서 환자-코오롱생명과학 핑퐁게임 
법무법인 오킴스 "세포주 바뀐 것 알면서도 국내서 계속 팔려는 의도"
추호도 의지 없다는 코오롱 이우석 대표 "미국 임상은 FDA 결정 사항"
7일 열린 식품의약품안전처 국정감사에서 코오롱생명과학 인보사 사태를 두고 환자 측과 회사 측이 핑퐁게임을 벌였다.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기자.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 국정감사에서 인보사 사태를 두고 환자와 업체 측이 맞붙었다. 

7일 열린 식약처 국정감사에서 증인으로 참석한 법무법인 오킴스 엄태섭 변호사는 인보사의 주요 세포주가 바뀌었다는 사실을 알고서도 코오롱생명과학이 인보사 국내 판매를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엄 변호사는 "코오롱생명과학은 이름표만 바뀌었을뿐 임상 과정에서 문제가 없었기 때문에 괜찮다고 이야기 한다"며 "임상시험이 '뽑기'도 아니고 임상시험 결과 아직 괜찮으니 계속 투여해도 괜찮다는 것인지 이해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엄 변호사는 "코오롱생명과학의 주장은 일고의 가치 없는 주장"이라며 "인보사 허가 전 다른 세포였다는 걸 알고 있었음에도 식약처, 환자, 병원, 의사 속이고 생체실험을 한 것이나 다름 없다"고 비판했다.

엄 변호사는 "코오롱생명과학은 바뀐 신장세포임에도 인보사를 팔겠다고 수단과 방법 가리지 않고 미국 임상 재개에 온 힘을 쏟고 있다"며 "임상시험을 재설계해도 모자랄 상황에서 이런 발상을 할 수 있다는 데 말문이 막힌다"고 비난했다. 

이 같은 환자 측의 주장에 이날 국감에 증인으로 참석한 코오롱생명과학 이우석 대표는 인보사 국내 판매 의도는 추호도 없다고 했다. 

코오롱생명과학 이우석 대표는 "우리나라에서 인보사는 이미 허가가 취소가된 상태로, 제조할 수도, 판매할 수도 없고 그 시도조차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미국 내 판매를 위한 임상 3상 재개는 코오롱티슈진의 판단에 따른 것이라며 여지를 남겼다. 

코오롱생명과학에 따르면 코오롱티슈진은 미국 내 임상 3상 재개를 위해 보완자료를 제출한 상태다. 

미국식품의약국(FDA)이 보완자료를 요청한 것은 신장유래세포로 밝혀짐에도 임상 재개에 대한 거부의사를 밝히지 않았다는 의미로 받아들일 수 있다는 게 코오롱생명과학의 주장이다. 

이 대표는 "미국 임상 3상 재개 여부는 코오롱티슈진과 FDA가 결정할 사항"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세포주가 바뀐 걸 뒤늦게 알게 되면서 스스로에게 참담함을 느끼고, 환자들에게 송구스러워 회사의 명운을 걸고 모든 환자를 관리하고자 하는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성원 2019-10-07 16:37:24
엄ㅆㅋ 변호사 그만 마녀사냥 해라
너희가 승소해야 수수료 마늬받냐 개 걸뱅이처럼 굴지말아라
쪼 똥 친하고 친구같은ㅆ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