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 상대로 생체실험" 발언에 노려보는 이우석 대표
"환자 상대로 생체실험" 발언에 노려보는 이우석 대표
  • 김민수 기자
  • 승인 2019.10.07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는 7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대한 국정감사를 실시했다. 이날 오후에는 증인 및 참고인에 대한 신문이 이어졌다.

올해 3월 발생한 인보사 사태와 관련해 코오롱생명과학 측에서는 이우석 코오롱생명과학 대표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이에 맞서 법무법인 오캄스 엄태섭 변호사가 인보사 투약 환자들을 대표로 증인으로 출석해 환자들의 입장을 대변했다. <관련기사 : "코오롱, 인보사 계속 팔겠다는 생각" VS "국내 판매 계획 없다">

엄태섭 변호사가 환자들을 대표해 모두발언을 하던 중 "코오롱생명과학이 환자들을 상대로 인보사 생체실험을 했다"라고 발언하자 이우석 대표는 엄 변호사를 눈을 부릅 뜬 채 노려봤다.

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식품의약품안전처 국정감사에서 이우석 코오롱생명과학 대표가 엄태섭 변호사를 노려보고 있다.
이우석 코오롱생명과학 대표가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엄태섭 변호사가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은 이의경 식약처장에게 인보사 장기추적조사의 잘못된 설계를 지적했다.
엄태섭 변호사가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엄태섭 변호사가 코오롱생명과학의 인보사 후속조치 문제를 지적하자 이우석 대표가 고개를 숙이고 있다.
이우석 대표가 인보사 문제와 관련해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이우석 대표가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