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보사 사태 해결은 식약처 떠나 복지부가 맡아야"
"인보사 사태 해결은 식약처 떠나 복지부가 맡아야"
  • 정윤식 기자
  • 승인 2019.10.21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소하 의원, 식약처로부터 인계받아 복지부가 환자 후속 대책 등 직접 총괄해야 한다고 주장
박능후 장관, 미진한 부분 지원하겠으나 총괄 맡을 법적인 근거부터 보완해야 적극개입 가능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윤소하 의원.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윤소하 의원.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기자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인보사 사태의 후속 대책을 보건복지부가 총괄해 맡아야 한다는 주장이 종합국정감사장에서 제기됐다.

사태 발생 6개월이 지난 시점에서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환자 후속조치 등의 해결을 제대로 못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윤소하 의원은 21일 복지위 종합국감에서 이같이 지적했다.

윤 의원은 "인보사 사태의 피해 환자들을 제대로 챙기고 3100여명에 대한 후속조치를 식약처와 코오롱이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며 "환자 등록도 마무리 안됐고 6개월 동안 검사를 받은 환자는 단 2명에 불과하다고 식약처 스스로가 말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환자 후속 대책과 조속한 문제 해결을 위해 이제는 식약처가 아니라 보건복지부 차원에서 직접 총괄해야 한다"며 "식약처에게 모든 사항을 인계받아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또한 윤 의원은 코오롱티슈진 등을 지원하기 위해 복지부, 식약처, 과기부 등이 앞장서서 작전세력처럼 움직였다는 의혹이 제기된 만큼 검찰 수사와 별개로 독립된 기관의 감사가 필요하다는 점을 재차 요구했다.

이와 관련 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현재 식약처가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 미진한 부분이 있다면 복지부가 적극 지원하고 협조하겠다"며 "단지 복지부가 총괄하려면 법적인 근거부터 보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보건복지위 김세연 위원장은 "일부 의원이 청구한 감사원 감사에 대한 협의를 요청했으니 결과가 나오면 진행하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