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94% "대형병원 환자쏠림 체감"
의사 94% "대형병원 환자쏠림 체감"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08.19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병원·개원가 어려움 부작용 지목...수가체계 및 의료전달체계 개편 대안 제시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의사 10명 중 9명은 대형병원 환자쏠림 현상을 체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인터엠디는 지난 8일 의사 회원 1006명을 대상으로 현장에서 대형병원 환자쏠림 현상 체감 여부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 그 결과를 19일 발표했다. 

설문 결과에 따르면 의사 94.4%는 대형병원 환자쏠림 현상을 '체감한다'고 답했다. 

그 원인으로는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58.9%)을 가장 많이 꼽았고, 교통 발달(46.2%), 민간의료보험 가입 증가(36.8%), 인구 고령화(17%), 건강검진 확대(14.8%) 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이외에 일차의료에 대한 신뢰 저하, 동네의원에 대한 불신, 환자의 대형병원 전문의 선호 등도 원인으로 지목됐다. 

대형병원 환자쏠림 현상에 따라 발생하는 문제점으로 의사 10명 중 4명(47.5%)은 지방병원, 개원가의 어려움을 꼽았다. 

뒤이어 건강보험 적자 누적(24.1%), 상급병원 의료인 피로 누적(18.4%), MRI·CT 등 검사시간 지연(9.2%) 순이었다. 

한편, 대형병원 환자쏠림 현상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수가 체계 및 의료비 부담 등 의료전달체계 개편(50.4%)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또 일차의료의 국가적 강화(44.5%)가 필요하다는 답변도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