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허가권 빌미로 비리 온상이 되고 있다"
"식약처, 허가권 빌미로 비리 온상이 되고 있다"
  • 이현주 기자
  • 승인 2019.07.12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광수 의원, 인보사·메디톡신 문제 지적...필요하면 구조조정해야
이의경 식약처장ⓒ메디칼업저버 김민수 기자
이의경 식약처장ⓒ메디칼업저버 김민수 기자

[메디칼업저버 이현주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주요 업무인 품목 허가권을 두고 국회의 질책이 쏟아졌다. 

보건복지위 김광수 의원은 12일 업무보고에서 "인보사에 이어 메디톡신까지 의약품 관련 거대 문제가 터질때 마다 항상 식약처가 뒤에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메디톡신 허가 당시 임상시험평가기관 길모 독성연구원장은 차명으로 회사 주식을 보유했고, 양 모 식약청장이 조카 이름으로 주식을 가지고 있었다"며 "주요 결정권자가 다 이해관계로 얽혀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식약처가 허가권을 빌미로 비리 온상이 되고 있다"며 "철저한 자기 반성과 재발방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필요하면 구조조정을 단행해야 한다"며 "매번 검토만하는 것은 의미가 없고 국민 신뢰를 받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이에 이의경 식약처장은 "윤리적인 차원에서 조사하고 검토하겠다"며 "국민 신뢰를 받을 수 있도록 재발방지책을 마련하겠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