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장이 인보사 연구용역? 시민단체, "사퇴하라"
식약처장이 인보사 연구용역? 시민단체, "사퇴하라"
  • 김민수 기자
  • 승인 2019.07.12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의경 처장, 과거 경제성평가 연구용역 이력 밝혀져
시민대책위원회"도덕성 자질 의심, 철저한 검찰수사 촉구"
식약처 이의경 처장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기자
식약처 이의경 처장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기자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기자] 이의경 식약처장이 인보사의 경제성 평가 연구용역을 수행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시민단체가 이 처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12일 '인보사 사태 해결과 의약품 안전성 확보를 위한 시민대책위원회'는 논평을 내고 인보사의 연구용역을 수행한 이 식약처장의 자진사퇴를 요구했다.

시민대책위원회는 "코오롱생명과학의 인보사 건강보험 등재 연구용역을 수행한 이의경 식약처장은 인보사 사태 해결 책임자가 될 수 없다"고 규탄했다.

앞서 시민사회에서는 이 처장이 코오롱생명과학의 인보사 경제성평가 연구용역을 수행했다는 의혹을 제기해왔다.

12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의당 윤소하 의원의 질의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이 밝혀지자 이 처장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선 것이다.

시민대책위원회는 "의약품 경제성평가 연구는 건강보험 급여 등재 신청 시 해당 의약품이 임상적, 경제적 가치가 우수하다는 것을 입증하기 위해 제출하는 자료"라며 "이 처장은 인보사가 국민건강보험으로 보장해줄 만큼 비용효과성이 높은 치료제라는 것을 주장하기 위해 코오롱의 지원금을 받고 연구를 수행했다"고 비난했다.

이에 이 처장에 책임을 물었다.

인보사가 허가취소까지 이어진 가운데 해당 사실을 숨겼다는 점에서 자질과 도덕성이 의심된다는 것이다.

아울러 이 처장이 인보사 사태의 진실 규명의 지휘자가 아닌 수사의 대상이 되어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철저한 검찰수사도 요구했다. 현재 시민사회단체는 이미 인보사 사태의 부실대응으로 이 처장을 검찰에 고발한 상태다.

이들은 "코오롱의 연구용역까지 맡았다는 사실이 밝혀진 만큼 검찰은 이의경 처장을 더욱 분명히 수사할 필요가 있다"며 "이 처장이 수행한 연구용역 수행의 모든 내용을 수사하고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