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단·지자체·복지부, 커뮤니티케어 선도사업 성공 위해 맞손
공단·지자체·복지부, 커뮤니티케어 선도사업 성공 위해 맞손
  • 정윤식 기자
  • 승인 2019.07.05 0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 유관기관 협의체 개최
전주시 시작으로 8개 지방자치단체에서 격월로 진행
국민건강보험공단과 복지부가 4일 전주시 팔복예술공장에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지역사회통합돌봄 선도사업 협의체’를 개최했다.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정부가 지역사회통합돌봄(커뮤니티케어) 선도사업의 성공 의지를 불태우고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과 보건복지부는 지역사회통합돌봄 선도사업의 추진현황을 점검하고 현장의 어려움을 학습하기 위해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유관기관 협의체를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지역사회 통합돌봄은 2026년 초고령사회를 대비해 노인 등이 살던 곳에서 건강한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주거·보건의료·요양·돌봄 등을 통합적으로 제공하는 사회서비스 정책이다.

정부는 지역별 특성에 맞는 통합돌봄 모델을 개발하기 위해 지난 6월부터 공모를 통해 선정된 8개 지방자치단체에서 선도사업을 추진 중이다.

현재 노인 선도사업은 광주서구, 전주시, 김해시, 부천시, 천안시가 포함돼 있고 장애인 선도사업은 대구남구, 제주시가 실시 중이며 정신질환자 선도사업은 화성시가 맡고 있다.

건보공단은 선도사업 실시 지역 내 지사를 중심으로 사업을 운영하고, 발생하는 문제점과 성공사례를 공유해 상호간 학습기회를 갖고 발전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목적으로 협의체를 구성·운영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번 협의체는 선도사업 기간 중 운영될 예정으로 7월 4일 전주시에서 개최된 제1회 협의체를 시작으로 전국의 선도사업 지자체에서 격월로 순차 개최된다.

건보공단은 협의체 운영을 통해 사업 추진현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선도사례를 공유·확산함과 동시에 제도 개선사항을 발굴할 계획이다.

특히, 지역과 대상의 특성을 반영한 통합돌봄 모델을 마련할 수 있도록 지원해 선도사업의 본래 취지를 달성하고 향후 지역사회 통합돌봄 도입을 위한 기반도 마련하려는 게 건보공단의 그림.

건보공단 관계자는 "사람, 수요자 중심 돌봄 서비스 간 연계를 위해 국민건강보험·노인장기요양보험의 융합·연계 모델을 개발하고 이를 복지서비스와 연계함으로써 지역사회통합돌봄이 성공적으로 도입·정착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