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한덕 과장 안타까운 죽음... 응급의학회, "열정과 헌신 잊지 않을 것"
윤한덕 과장 안타까운 죽음... 응급의학회, "열정과 헌신 잊지 않을 것"
  • 박선재 기자
  • 승인 2019.02.07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중앙의료원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 별세
대한응급의학회, 성명서 발표하고 윤 센터장 뜻 기려

[메디칼업저버 박선재 기자] 설날 연휴 동안 국립중앙의료원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이 심정지로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국립중앙의료원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6시쯤 윤 센터장이 의료원 집무실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윤 센터장을 부검한 뒤 고도의 관상동맥경화에 따른 급성심장사라는 소견을 밝혔다. 

대한응급의학회는 7일 성명을 내고 "청천벽력과 같은 비보에 학회 모든 회원은 애통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면서 "학회는 윤한덕 회원을 떠나보내고 크나큰 슬픔에 잠겨있을 유족과 생전에 함께 했던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 모든 선생님들과 고통을 함께 하고자 한다"고 발표했다. 

또 "고 윤한덕 회원의 응급의료에 대한 열정과 헌신을 잊지 않을 것이며, 그 숭고한 뜻을 잇고 받들어 우리나라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킬 수 있는 최상의 응급의료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도 SNS에 윤 센터장의 순직을 추모한다는 글을 남겼다.

문 대통령은 "고인은 정말 자랑스러운 남편이자 아버지였고, 명예로운 대한민국의 아들이었다. 진심으로 국민과 함께 아픔을 나누고 싶다"며 "설 연휴에도 고인에게는 자신과 가족보다 응급 상황에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이 먼저였다"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이어 "사무실 한편에 오도카니 남은 주인 잃은 남루한 간이침대가 우리의 가슴을 더 아프게 한다"며 "숭고한 정신 잊지 않겠다. 부디 영면하시라"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