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약산업 > 제약바이오
백신, 공급중단 반복되는 상황에서 8억원치 폐기2013년부터 백신 폐기현황 분석...BCG백신은 당장 내달부터 수급 어려워
이현주 기자  |  hjlee@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호] 승인 2017.10.12  10:58:0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필수예방접종 백신이 관리부실로 5년간 8억 3000만원어치 폐기된 것으로 나타났다.

폐기 백신에는 필수예방접종인 BCG백신도 포함돼 있으며, BCG백신은 오는 11월부터 내년 1월까지 부족할 것으로 예상돼 정부의 부실관리 지적을 피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국회 보건복지위 권미혁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백신부족으로 혼란을 겪고 있는 상황에도 관리부실로 인한 폐기가 지속되고 있다.  

   
 

구체적으로보면 보건소에서 폐기되는 백신이 2013년부터 2017년 8월까지 8만 1076건으로 그 금액이 8억 3000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폐기사유는 유효기간 경과가 2만9715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는 약 2억8500만원치로 집계됐다. 

이어 ▲냉장고 고장이 1만 6476건, ▲정전이 8,855건, ▲개봉전후 오염이 98건 순으로 나타났다. 

권 의원은 "질병관리본부는 2016년부터 폐기사유별 관리를 하지 않으면서 비난을 자초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권 의원은 "국가예방접종 대상인 21종 백신 중 단 5종만 국내서 제조 및 공급하고 있어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부실관리로 인한 폐기를 막기 위한 조치가 필요하며, 필수의약품 공급에 국가가 적극적으로 개입하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공급중단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BCG백신과 소아마비(폴리오)백신도 각각 1320건, 4358건이 폐기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무료예방접종 대상인 피내용 BCG백신은 당장 내달부터 내년 1월까지 수급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대책마련이 요구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장 양승조 의원에 따르면 2년 전인 2015년에도 2달 동안 피내용 BCG백신이 부족해 혼란을 야기한적 있다. 

또한 현재 수입 논의 중인 덴마크 AJ사와 협상이 확정되지 않아 내년 1월이라는 시점도 정확히 약속할 수 없는 상태다. 

양 의원은 "정부에서 임시방편으로 3달 동안 1인당 7만원씩되는 경피용 백신을 국가에서 전액지원을 해주겠다고 했지만 궁극적인 해결책이 될 수 없으며, 국가수급 실패로 소요되는 재정이 약 70억원이나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질병관리본부는 백신관련 향후 국가수급 실패하는 사례가 없도록 철저히 노력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관련기사]

이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