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학술 > SPOTLIGHT
더 명확해지는 비만과 암의 연결고리국제암연구소, 비만 관련 암 13개로 확대
박미라 기자  |  mrpark@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호] 승인 2017.02.14  06:00:3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가 2002년에 이어 비만이 암 발병 위험을 높일 수 있다고 재차 경고했다.

주목할 점은 2002년 5개 암종에서 13개로 대폭 확대한 부분이다.

IARC는 2002년 비만이 대장 및 직장암, 식도샘암종, 신장암, 폐경 후 유방암, 자궁내막암 발병 위험을 높인다고 보고한 바 있다.

여기에 위분문부암과 간암을 시작으로 담낭암, 췌장암, 난소암, 갑상선암, 수막종 및 다발성 골수종 발병 위험까지 상승한다는 내용을 지난해 새롭게 추가했다(N Engl J Med 2016; 375:794-798).

IARC가 14년이 지난 지금 보고서를 개정 발표한 이유는 무엇일까? 그것도 비만으로 인한 암종을 13개로 확대해 경고 메시지를 덧붙여서 말이다.

전문가들은 불과 십수년 만에 비만과 암 발병 관련 연구가 잇따라 나오면서 많은 암종과의 연관성이 새롭게 밝혀진 점이 한몫했다는 평가다.

최신 연구결과 분석을 통해 암 예방과 예후 조절을 위해 새롭게 조명받고 있는 비만과 암의 연관성을 살펴봤다.

<기획-상> 점점 더 명확해지는 비만과 암의 연결고리
<기획-하> 국내 비만 '연구열정' 아직 멀었다

최근까지 발표된 연구결과들은 비만이 다양한 암 발생의 원인이자 근거라는 점을 확실히 보여주고 있다.

비만은 암 환자의 예후에도 영향을 미쳤는데, 즉 암 진단 당시 BMI가 높으면 생존율이 떨어졌다.

하지만 예후 관련 부분에 대해서는 여전히 상반된 결과들이 발표되고 있어, 전문가들 역시 최종 결론을 내는 데 의견이 엇갈리는 모양새다.

   
 

2007년 호주 시드니대학 연구진이 대장암 발병 위험이 과체중(BMI 25kg/㎡ 이상)인 남성에서는 16% 여성에서는 2.6% 높다고 발표한 논문부터 눈에 띈다.

시드니대학 Mohammad Abdul Salam 박사팀은 비만과 대장암 연관성을 알아본 31개 연구를 분석했다. 성별로 나눠 결과를 따져보면, 남성은 정상 BMI 사람들에 비해 비만(BMI 30kg/㎡ 이상) 환자들에서 대장암 발병률이 1.41배 높았다. 여성은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다(Cancer Epidemiol Biomarkers Prev 2007 Dec;16(12):2533-47).

또 다른 대규모 전향적 연구에서는 오히려 일반 성인이 비만환자보다  대장암 발병 위험이 1.45배 더 증가했다(J Natl Cancer Inst 1997;89:948-955). 대장암 환자에서 BMI가 U자 형태의 사망과 연관성을 보였는데, BMI 28kg/㎡ 이하에서 그 위험이 가장 낮았기 때문이다.

연구팀은 이 곡선을 근거로 대장암 진단 직후에 과체중에 해당하는 환자들에게 굳이 체중감량을 권할 필요는 없을 것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체중감량 효과는 근거 부족

체중감량에 대해서는 논란의 여지가 많다. 비만이 대장암 발병에 영향을 미친다면, 반대로 체중감량이 대장암 발병 위험을 감소시킬 것이라는 의견도 존재하기 때문이다.

몇몇 관련 연구가 존재하지만, 근거는 여전히 부족하다는 게 전문가들 입장이다.

울산의대 명승재 교수(서울아산병원 내과)와 제주의대 나수영 교수(소화기내과)는 "전향적 연구라 하더라도 연구기간 동안 모든 개개인이 일정하게 지속적으로 체중을 감량하는 것은 매우 어렵기 때문에 이런 것이 교란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면서 "후향적 연구 역시 원인 결과 편향으로 인해 본래 암이 생기지 않았을 환자에서조차 마치 암 발생률을 줄이는 데 기여한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체중감량에 따른 대장암 발병률 감소를 알아본 미국 아이오와주 여성건강연구(Iowa Women's Health Study) 역시 체중감량 효과를 입증하는 데 한계를 보인 연구 중 하나다.

계획적인 식이요법에 의한 체중감량과 암 위험성에 대한 전향적인 코호트 연구로, 1993년부터 2000년까지 총 2만 1707명을 대상으로 했다.

약 9㎏의 체중감량에 성공한 군이 대조군에 비해 대장암 발병률이 9% 감소했다. 단 통계적인 차이를 보이는 데는 실패했다는 게 연구팀 부연이다(Int J Obes Relat Metab Disord 2003;27:1447-1452).

비만대사수술 환자서 대장암 수술 합병증 적게 나타나

하지만 기존 식생활습관교정을 통한 체중감량이 아닌, 비만대사수술을 적용한 체중감량은 이야기가 조금 달랐다.

이전에 비만대사수술을 받은 대장암 수술환자들이 그렇지 않은 비만 환자보다 입원 일수가 짧고, 수술 합병증 발생도 적었기 때문이다.

2006년 미국 오하이오 주립대학 Hussan H. Stanich PP 박사팀이 비만대사수술군 1813명과 병적 비만환자 2만 2552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실시했다(A Propensity-Matched Analysis,Obes Surg 2016).

그 결과 이전에 비만대사수술을 받은 환자들은 합병증 수가 적었다. 또 응급으로 대장암 수술을 받기 위해 입원한 이력도 낮았다.

하지만 이전의 비만대사수술 여부와 대장암 수술 시기 사망과의 연관성은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이에 전문가들은 "비만대사수술은 수술에 따른 생리학적 변화와 같은 교란변수가 작용하지만, 체중감량이 암 발생률을 낮출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해 알아볼 수 있는 좋은 예가 될  것"이라고 추정했다(Korean J Gastroenterol. 2012 Jan;59(1):16-26).

[관련기사]

박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