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상학회 "다시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겠다"
외상학회 "다시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겠다"
  • 박선재 기자
  • 승인 2016.10.19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외상학회, 19일 전주 소아외상 환자 사망 관련 성명서 발표... "외상체계 구축을 위한 T FT 구성"
 

대한외상학회(회장 한호성)가 전주 소아외상 환자 사망에 관한 성명서를 내고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외상학회는 "안타까운 사고를 당하고, 적절한 외상치료 서비스를 제공받지 못해 운명을 달리하신 환자와 유가족께 깊은 애도의 뜻을 전합다"며 "국민이 대한외상학회와 권역외상센터에 보내주신 성원에도 불구하고, 기대를 채워드리지 못한 점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성명서를 발표했다. 

외상학회는 그동안의 어려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모두가 기피하는 외상환자 치료의 최전선에서, 묵묵히 환자를 치료해 왔고, 개인의 안위를 뒤로하고, 외상환자를 살린다는 보람 하나로 한계에 도전하며 환자를 치료해 왔다는 것. 또 국민이 보내준 무한한 신뢰와 박수에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고도 했다. 

외상학회는 "이번 사건에 대해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하고, 대한응급의학회, 대한정형외과학회 등 타학회와 긴밀히 협조해 객관적 자료와 전문성을 바탕으로 면밀히 검토한 후 진상을 규명하는데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또 "이런 사건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외상치료 시스템을 정비하고 대책을 마련하는데 모든 노력을 할 것"이라며 "정부와 대한외상학회와 권역외상센터가 상시 논의할 수 있는 외상진료위원회와 같은 채널을 통해 더욱 좋은 외상체계 구축을 위한 Task Force Team을 구성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