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찬휘 회장과 약정원, 개인정보 유출 사과해라"
"조찬휘 회장과 약정원, 개인정보 유출 사과해라"
  • 김지섭 기자
  • 승인 2015.08.03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약, 약학정보원 환자 정보 유출 사태에 대한 입장 발표

"조찬휘 회장과 약학정보원은 국민들 앞에 개인정보 유출 책임을 지고 사과하라"
 
건강사회를위한약사회(이하 건약)가 3일 성명서를 통해 약학정보원의 개인정보 유출과 관련 조찬휘 회장 집행부 및 약학정보원의 책임지는 자세와 대국민 사과를 촉구했다.
 
지난 7월 23일 개인정보범죄 정부합동수사단은 약학정보원을 비롯해 지누스, SK텔레콤, IMS Health 코리아(이하 IMS)의 주요 임원을 환자 처방조제 내역을 빼돌려 팔아넘긴 행위로 기소했다.

특히 약학정보원은 2011년부터 처방전 43억 3593만 건을 환자의 동의 없이 수집해 IMS에 약 16억원 가량의 금액을 받고 팔아넘긴 것으로 확인됐다.

약학정보원은 지난 2001년 약사들의 회비를 모아 설립한 비영리 법인이며 실질적으로 대한약사회의 통제를 받고 있다.

이번 발표에 따르면 약정원은 2013년 12월에 검찰에서 관련 수사가 시작됐음에도 즉시 IMS와의 계약을 해지하지 않고 지난해 11월까지 IMS에 환자 정보를 제공했다.

건약 측은 이번 사안과 관련해 "약사들이 운영하고 있는 공익재단인 만큼 다른 영리업체들과 달리 책임감 있게 환자들의 개인정보를 관리할 것으로 기대했지만, 이번 사건은 그동안의 기대들을 날려버리기 충분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경악할 만한 사건을 책임져야 할 대한약사회 집행부와 약정원은 아직도 국민들 앞에 제대로 된 사과를 하지 않고 있다"면서 "지난달 27일 발표된 회원 담화문에서 조찬휘 회장은 불법이 아닌데 매도됐다며 청구프로그램의 안위만을 걱정하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또 민감한 정보를 본인 동의 없이 수집하고 활용해 영리기관에 판매한 행위는 아무리 불법이 아니라고 외쳐도 쉽게 용서받을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건약은 조찬휘 회장과 약학정보원의 사죄와 반성을 촉구하며, 법정에서 사실관계를 다투고 어떻게든 PM2000을 살리기 위해 애쓰는 것은 모두 깊은 반성과 사과 후에 진행할 일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대국민 사과에 일말의 진심을 보이려면 양덕숙 약정원장 등 책임자들의 사퇴가 이뤄져야하고, 재발 방지책으로는 약학정보원 및 PM2000에 대한 정기적인 외부 감사 등 특단의 대책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