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재가 의료급여 시범사업 호남권협의체 운영
복지부, 재가 의료급여 시범사업 호남권협의체 운영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0.09.22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기입원 수급권자 퇴원 후 재가 복귀 및 지역사회 안착 서비스 연계·제공
이미지출처: 포토파크닷컴
이미지출처: 포토파크닷컴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복지부가 지원하고 광주광역시 서구청이 주최하는 '재가 의료급여 시범사업 호남권협의체'가 22일 개최된다.

이는 재가 의료급여 시범사업의 원활한 추진과 민·관 협력체계 강화를 위해 열리는 것이다.

전국 13개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지역에서 추진되는 시범사업은 장기입원 수급권자의 퇴원 후 재가 복귀와 지역사회 안착을 위해 의료, 돌봄, 식사 등 필요서비스를 연계·제공하는 사업이다.

이번 협의체는 코로나19(COVID-19) 확산 방지를 위해 영상회의로 진행되며 시범사업 운영 기초자치단체(광주 서구·전주시·순천시), 지역 의료기관, 의료·복지 서비스 제공기관, 학계 전문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등이 참석한다.

이 자리에서는 각 지방자치단체의 우수 사례 및 성과를 공유하고 지역 특성에 맞는 서비스 공급 확대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통합돌봄을 활발히 추진하고 있는 광주광역시 서구청에서는 수급권자에게 보다 다양한 서비스를 지원하기 위해 지역사회 내에서 다양한 기관과 연계·협력하는 사례 경험과 지식을 공유한다.

복지부는 재가 의료급여 시범사업을 지난달 10일 발표된 '제2차 기초생활보장 종합계획(2021~2023년)'에 따라 향후 3년동안 전국 기초지자체의 50%(120여개 시·군·구) 내외로 확대·운영할 방침이다.

이 시범사업은 퇴원 후 지역사회 단위에서도 수급자를 관리하는 선진국형 모형(모델)이며, 향후 수급권자의 욕구에 보다 부합할 수 있도록 서비스 제공 유형을 다양화하고 협력형 의료·요양 네트워크 모델 확산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복지부 이영재 기초의료보장과장은 "지역단위 협의체의 활발한 논의와 정보 공유를 통해 재가 수급권자의 삶의 질을 더욱 향상시킬 수 있는 서비스 강화 방안이 도출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