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K-사노피, 코로나19 백신 개발 협력키로
GSK-사노피, 코로나19 백신 개발 협력키로
  • 신형주 기자
  • 승인 2020.04.21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원보강제 결합된 코로나19 백신 개발 위한 양사 혁신 기술 결합
백신 후보물질 임상시험 올해 하반기 돌입…성공시 내년 하반기까지 백신 제공 계획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GSK와 사노피는 코로나19 항원보강제 백신 개발에 협력하는 내용의 협약서를 지난 14일(현지시각) 체결했다.

GSK는 사노피와의 공동 개발을 위해 자사의 입증된 펜데믹 항원보강제 기술을 제공하게 된다. 

항원보강제는 1회 도즈 당 필요한 백신 단백질의 양을 줄여 더 많은 백신 도즈가 생산되고, 결과적으로 더 많은 사람들을 보호하는데 기여하게 된다.

사노피는 이번 협력에 따라 재조합 DNA 기술에 기반한 S-단백질 코로나19 항원을 제공한다.

이 기술은 코로나19를 유발하는 바이러스의 표면에서 발견되는 단백질과 유전적으로 일치하는 것을 생산한다. 

또한 해당 항원을 암호화하는 DNA 염기서열은 사노피가 미국에서 허가 받은 재조합 독감 백신의 토대가 된 바큘로바이러스(baculovirus) 발현 플랫폼의 DNA와 결합된다.

GSK 엠마 웜슬리(Emma Walmsley) 회장은 “이번 협력은 세계 최고 백신 기업인 양사의 힘을 한데 모으는 것”이라며 “GSK는 자사의 과학과 기술 역량을 결합해, 코로나19로부터 최대한 많은 사람들을 보호할 수 있는 백신을 개발하기 위한 전세계적인 노력을 가속화하는데 일조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사노피 폴 허드슨(Paul Hudson) 회장은 “전세계가 직면한 초유의 보건 위기에서 어떤 기업도 혼자만의 힘으로는 현 상황을 극복할 수 없다”며 “사노피는 코로나19를 막을 수 있는 충분한 양의 백신을 만들어 공급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GSK 같은 파트너들과 자사의 전문성과 자원을 활용하려고 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단백질을 기반으로 한 항원을 항원보강제와 결합하는 것은 이미 입증된 방식으로, 많은 백신들에서 사용되고 있는 기술이다. 

항원보강제는 일부 백신에 첨가돼 면역 반응을 강화시키기 떄문에, 백신만 사용하는 경우보다 감염에 대해 더 강력하고 더 오래 지속되는 면역을 일으킨다. 

또한 대규모로 생산할 수 있는 효과적인 백신을 제공할 가능성을 높여준다.

양사는 올해 하반기에 1상 임상시험을 시작할 계획이며, 임상시험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승인신청을 하게 될 경우, 내년 하반기까지 백신 공급을 위해 필요한 개발을 완료하겠다는 계획이다.

사노피가 앞서 밝힌 바와 같이, 재조합 기반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은 현재 미국 바이오의약품첨단연구개발국(BARDA: Biomedical Advanced Research and Development Authority)의 자금을 지원 받아 공동으로 개발되고 있다. 

양사는 글로벌 접근성을 우선순위에 두고 기타 정부 및 국제 기관들과 자금 지원을 논의할 계획이다.

양사는 GSK 백신사업부 사장인 로저 코너(Roger Connor)와 사노피 백신사업부 글로벌 총괄인 데이비드 로우(David Loew)가 공동 위원장을 맡는 제휴 TF를 구성했다. 

TF는 백신 후보물질 개발을 가속화할 수 있는 모든 기회를 확보하기 위해 양사의 자원을 동원하는 방안을 모색하게 된다.

양사는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접근성 확보를 최우선 과제로 삼고 있으며, 협력을 통해 개발되는 백신이 모든 국가의 국민에게 동등한 수준의 접근성을 보장하는 방식으로 제공될 수 있도록 힘쓰고 있다.

이 새로운 협력은 코로나19와 맞서 싸우는데 일조하는 GSK와 사노피의 노력에 중요한 이정표가 된다. 

양사는 즉시 협력을 시작할 수 있도록 물질이전계약(Material Transfer Agreement)을 체결했으며, 최종 협력안은 향후 수 주일 이내에 마무리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