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가 난청을 일으킬 수 있다?
미세먼지가 난청을 일으킬 수 있다?
  • 신형주 기자
  • 승인 2019.11.19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대 최준 교수, 제브라피쉬 이용 미세먼지 노출 결과 유모세포 28% 손상 확인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최준 교수(이비인후과).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최준 교수(이비인후과).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이비인후과 최준 교수팀이 실험을 통해 미세먼지가 소리정보를 뇌에 전달하는 유모세포를 최대 28% 손상시키는 것을 밝혀냈다.

이번 연구는 인간과 유사한 유전자를 가지고 있는 실험동물로 주목받고 있는 제브라피쉬를 이용해 진행됐으며, 배아상태의 제브라피쉬에 다양한 농도의 미세먼지를 노출시킨 뒤 시간대를 구분해 유모세포 손상을 관찰했다.

그 결과, 7일이 경과한 비교군에서는 약 13%의 유모세포가 감소했으며, 10일 동안 미세먼지에 노출된 경우 최대 28%까지 손상이 일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유모세포는 소리 정보를 뇌에 전달하는 기능을 수행하며, 유모세포가 손상된 경우 난청으로 인한 청력에 문제가 발생하며, 한번 손상이 일어난 유모세포는 재생이 불가능해 각별한 관리가 필요한 신체기관이다.

이번 실험은 미세먼지가 인체의 중요 감각기관에 손상을 주는 것으로 밝혀져 미세먼지에 대한 위험도를 밝혀낸 연구로 평가받고 있다.

최준 교수는 "최근 몇 년간 미세먼지는 국민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으며 인체 각 부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많은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면서, "이번 연구는 미세먼지가 난청을 유발할 수 있음을 밝힘으로써 미세먼지가 인체에 미치는 위험성을 증명했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논문에서는 미세먼지가 인체에 끼치는 영향을 제브라피쉬의 심박수를 포함한 배아세포 독성과 제브라피쉬 유모세포의 손상도를 다각적으로 분석해 원인관계를 규명했다.

최준 교수는 "미세먼지가 유모세포의 손상에 영향을 미쳐 난청의 위험성을 높이기 때문에 이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면서 "제브라피쉬 연구로 청각 이외에 심박수 감소 등의 문제도 함께 관찰됐기 때문에 이에 대한 추가적인 연구가 병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