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급여사업 평가 우수 기관·유공자 감사합니다"
"의료급여사업 평가 우수 기관·유공자 감사합니다"
  • 정윤식 기자
  • 승인 2019.10.25 0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부, 지방자치단체 18곳·의료급여관리사 등 28명 선정해 포상
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가 올해 의료급여사업평가를 통해 지방자치단체 18개(시·도 2, 시·군·구 16)를 우수기관으로, 지방자치단체 공무원 및 의료급여관리사 등 28명을 유공자로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정부는 의료급여사업 종사자 사기 진작 및 제도 운영 내실화를 위해 매년 사업 운영평가를 통해 우수기관 및 유공자를 발굴·포상하고 있다.

우수기관 및 유공자에게는 보건복지부 장관표창, 포상금, 해외연수 기회가 제공된다.

이번 평가는 지난해 7월부터 올해 6월까지 의료급여대상자 사례관리, 장기입원 관리, 사례관리사 업무 안정화 등에 중점을 두고 진행됐다. 

또한 평가군을 대도시, 중소도시, 농어촌으로 나눠 지역 간 행정여건을 고려하고 지방자치단체 합동평가 실적(30점)과 의료급여사업 추진실적(70점)을 반영해 평가의 공정성을 높였다.

이번 평가에서 광역자치단체 중 최우수를 차지한 부산광역시(79.7점)는 관내·외 장기입원자 방문 시 기관차량 및 운전인력을 지원해 효율적으로 사례관리를 했다.

또한 부산시는 구·군, 건보공단,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요양병원 등 유관기관과 정기적으로 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심사연계 및 합동방문 중재에 대한 유기적인 협력 관계를 구축했다.

특히 장기입원자들에게 맞춤형 요양시설을 소개하는 '행복보금자리 찾아주기 사업'을 추진해 2017년 186명(집 105, 시설 81), 2018년 1141명(집 912, 시설 229)등 총 1327명이 지역사회로 복귀할 수 있도록 도왔다.

아울러 고령화에 따른 노인 의료돌봄을 통합 지원하기 위한 '지역사회 통합돌봄사업(재가의료급여 시범사업, 총 13개소)'을 광역자치단체 중 가장 많은 2개소(북구, 부산진구)에서 운영지원하고 있는 부산시다.

228개 기초자치단체 중 최우수로 선정된 부산 사상구(86.5점)는 평가전반에 걸쳐 의료급여사업 성과가 가장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 사상구는 불필요한 입원 방지 등 의료급여수급자의 적정 의료이용을 위해 90개 의료기관의 장기입원자 752명을 방문 상담하는 등 장기입원자 사례관리 강화로 73명을 퇴원시키는 성과를 거뒀다.

복지부 이영재 기초의료보장과장은 "의료급여사업 평가 및 포상을 통해 지방자치단체의 관심과 책임성을 강화하고 재가의료급여 지원 등 살던 곳에서 머무르며 지낼 수 있도록 하는 '지역사회 통합돌봄'의 취지에 따라 의료급여제도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