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고혈압학회서 아모잘탄패밀리 유용성 발표 
한미약품, 고혈압학회서 아모잘탄패밀리 유용성 발표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05.22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인 대상 임상 결과 및 장점 소개...근거중심 마케팅 박차
한미약품은 최근 열린 대한고혈압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산학세션을 마련, 아모잘탄패밀리의 임상적 유용성을 강조했다고 22일 밝혔다.
한미약품은 최근 열린 대한고혈압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산학세션을 마련, 아모잘탄패밀리의 임상적 유용성을 강조했다고 22일 밝혔다.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한미약품(대표이사 우종수·권세창)은 최근 열린 대한고혈압학회 춘계학술대회 산학세션에서 아모잘탄패밀리의 임상적 유용성을 확인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22일 밝혔다. 

아모잘탄패밀리는 한미약품의 자체개발 고혈압 치료 복합 신약 3종으로 아모잘탄, 아모잘탄플러스, 아모잘탄큐 등으로 구성됐다. 

아모잘탄은 암로디핀과 로사르탄K를 한 알에 담은 복합신약으로, 2009년 6월 출시 이후 지난 10년간 5550억여원의 누적 처방액(유비스트 기준)을 기록한 제품이다. 

이어 한미약품은 아모잘탄에 한가지 성분을 더한 3제 복합신약 아모잘탄플러스와 아모잘탄큐를 2017년 잇따라 출시, 3종의 아모잘탄패밀리 라인을 구축했다. 

아모잘탄플러스는 추가적인 강압효과를 나타낼 수 있는 이뇨제 성분 클로르탈리돈을, 아모잘탄큐에는 고지혈증 같은 이상지질혈증을 동반한 고혈압 환자를 위한 로수바스타틴 성분을 더한 제품이다. 

아모잘탄플러스는 2017년 이후 100억원대 처방매출을 기록하고(유비스트기준) 아모잘탄큐도 6가지 용량을 보유하며 두 제품 모두 아모잘탄패밀리의 고성장을 견인하고 있다.

이번 대한고혈압학회 춘계학술대회 산학세션에서는 건국의대 김성해 교수(순환기내과)와 한양의대 신진호 교수(심장내과)가 각각 아모잘탄패밀리와 관련된 주제발표를 진행했다. 심포지엄의 좌장은 서울의대 김철호 교수(노인병내과)와 고려의대 박창규 교수(순환기내과)가 맡았다. 

첫 연자로 나선 김성해 교수는 ‘Towards Optimal Management of CV Risk in Hypertensive Patients with Dyslipidemia’를 주제로 발표했다. 

김 교수는 “고혈압 환자들의 목표혈압 도달을 위해서는 2제 이상의 항고혈압제가 필요한데, 아모잘탄은 ARB/HCTZ 2제 병용요법 대비 비열등한 강압 효과를 보여준 동시에 요산 감소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고혈압 환자는 대개 여러 질환을 동반하는데 특히 이상지질혈증을 동반하는 경우가 약 50%”라며 “아모잘탄큐는 다빈도 병용 처방되는 고혈압 치료제(CCB/ARB)와 고지혈증 치료제(Statin)가 한 알(single-pill)로 돼있어 환자에게 복약 편의성을 제공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두 번째 연자로 나선 한양의대 신진호 교수는 ‘Evidence-based Approach for Ideal Hypertension Management’를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신 교수는 “CCB/ARB 2제 요법으로 조절되지 않거나, 보다 강력한 강압 효과가 필요한 경우 이뇨제를 추가해야 한다”며 “국내외 가이드라인은 이뇨제를 선택할 때 클로르탈리돈을 우선적으로 권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클로르탈리돈은 타 이뇨제(HCTZ)보다 반감기가 길고, 혈압 강하 효과가 우수하며, 여러 연구들을 통해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 감소에 대한 확고한 근거를 갖춘 성분”이라며 “세 가지 성분의 약물을 1알로 구현한 의약품은 환자들의 복약 편의성 제공과 함께 우수한 치료 효과까지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미약품은 아모잘탄패밀리는 한국인 대상 탄탄한 임상근거를 확보한 만큼 학술적 기반과 임상적 장점을 바탕으로 한 근거중심 마케팅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