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심장학회서 아모잘탄·로수젯 홍보
한미약품, 심장학회서 아모잘탄·로수젯 홍보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10.28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DL-C 목표수치 도달 위한 최적 옵션 강조..."다양한 연구 지속"
한미약품은 최근 열린 대한심장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산학세션을 마련, 아모잘탄과 로수젯의 임상적 유용성을 홍보했다고 28일 밝혔다.
한미약품은 최근 열린 대한심장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산학세션을 마련, 아모잘탄과 로수젯의 임상적 유용성을 홍보했다고 28일 밝혔다.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한미약품(대표이사 우종수·권세창)은 최근 열린 제63차 대한심장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산학세션을 마련, 아모잘탄과 로수젯의 임상적 유용성에 관한 논의를 진행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산학세션은 경희의대 손일석 교수와 한림의대 최성훈 교수가 ‘심혈관 보호 효과를 고려한 고혈압 약제의 이상적인 병용요법’ 및 ‘적극적인 LDL-C 조절을 통한 심혈관 위험 감소의 이점’을 주제로 각각 발표했다.

첫 연자로 나선 손 교수는 “대한고혈압학회 주관으로 진행된 ‘The K-Central Study’는 CCB/ARB 병용 요법이 ARB/HCTZ 병용 요법 대비 24시간 중심∙활동 혈압 조절에 더욱 효과적임을 국내 환자 대상으로 입증한 연구”라며 “혈압 변동성이 크거나 동맥 경화가 우려되는 환자에서 아모잘탄의 혈압 조절 효과를 더욱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손 교수는 “이뇨제를 포함한 3제 요법을 고려했을 때에도 아모잘탄의 로자르탄 성분이 이뇨제의 이상반응을 줄여줄 수 있는 좋은 조합”이라고 강조했다.

두 번째 연자인 최 교수는 “최근 국내외 이상지질혈증 가이드라인에서 강조된 ‘The Lower The Better’는 LDL-C을 더 낮추는 것”이라며 “2019 유럽심장학회 가이드라인에선 LDL-C 55mg/dL 미만(초고위험군)까지도 권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환자의 LDL-C 관리를 위해 로수젯과 같이 스타틴과 에제티미브를 병용하는 치료 전략이 스타틴 단일제의 용량 증량 보다 더욱 효과적인 치료를 기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미약품은 아모잘탄패밀리와 로수젯은 근거중심 치료옵션을 제시하는 한미약품의 대표 복합신약인 만큼 임상 현장에서 최적의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연구를 지속적으로 진행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