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벗은 애플워치, 심방세동 진단 능력은?…"글쎄"
베일벗은 애플워치, 심방세동 진단 능력은?…"글쎄"
  • 최상관 기자
  • 승인 2019.03.19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ACC 2019서 The Apple Heart Study 연구 발표
애플워치 알림 받은 환자 중 심방세동 진단율 34%
불규칙적 맥박 측정 양성 예측도 84%, 가능성 남겨

[메디칼업저버 최상관 기자] 애플워치의 심방세동 진단 능력을 평가한 'The Apple Heart Study' 연구가 베일을 벗었다. 심방세동 진단 정확도에서는 의구심을 남겼다. 연구 결과 애플워치 알림을 통해 불규칙적인 맥박이 감지된 환자 중 34%만이 심방세동으로 진단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불규칙적인 맥박 측정의 양성 예측도(positive predictive value, PPV)는 84%를 기록해 가능성을 남겼다.

이번 연구 결과는 16일(현지시각) 미국 뉴올리언스에서 열린 '미국심장학회 제68차 연례학술대회(ACC 2019)'에서 발표됐고, 동시에 미국심장학회저널(JACC) 3월 16일 자 온라인판에 실렸다.

애플워치는 심방세동을 비롯해 신체의 건강 상태를 체크할 수 있어 새로운 헬스케어 어플로 주목받았다. 이를 통해 실시간으로 환자 스스로의 상태를 파악해 건강과 관련한 의사 결정에 활용할 수 있으리라는 기대를 모았다. 이번 연구는 심방세동 진단에 있어서 애플 워치의 신속성과 정확성을 평가했다.

연구를 수행한 미국 스탠포드의대 Mintu P. Turakhia 교수팀은 2017년 12월부터 2018년 8월까지 총 41만 9297명이 참여한 대규모 전향적 코호트 연구를 수행했다.

참여자는 미국에 거주하며 아이폰(5S 버전 이상) 및 워치(시리즈 1~3)를 사용하는 22세 이상 성인이었다. 이미 심방세동 및 심방조동을 진단받았거나 현재 항응고제 치료를 받는 사람은 제외됐다.

애플워치로는 사용자의 혈류, 불규칙적인 맥박 등을 측정했다. 불규칙적인 맥박이 나타나면, 알림이 뜨고 해당 사용자는 심전도(ECG) 패치를 발송 받은 후 ECG 패치와 애플워치를 동시에 착용해 맥박을 측정했다.

이후 ECG 패치와 애플워치로 불규칙적인 맥박을 측정한 결과를 비교 분석해 최종적으로 애플워치의 심방세동 진단 정확도를 평가했다.

참가자의 0.5%(2162명)가 애플워치로 맥박이 불규칙적이라는 알림을 받았고, 특히 이는 높은 연령층에 집중돼 있었다. 알림을 받은 40세 미만 참가자는 0.16%였지만, 65세 이상은 3.2%였다. 2162명 중 658명에게 ECG 패치가 발송됐고, 이 중 반환된 패치 450개가 분석에 포함됐다.

분석 결과 450명 중 34%(153명)가 심방세동으로 진단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66%(297명)에서는 심방세동 증상이 나타나지 않아 정확도에 의문이 제기됐다.

불규칙적인 맥박을 통해 평가한 PPV는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개인 사용자가 시각적으로 애플워치에 표시되는 불규칙적인 맥박을 평가했을 때와, 애플 워치 알림(어섯 번 중 불규칙적 맥박이 다섯 번 발생)을 통해 측정했을 때의 PPV는 각각 71%였고 84%였다(97.5% CI 0.69-0.74, 95% CI 0.76-0.92). 다만 65세 이상에서는 PPV가 각각 60%, 78%였다(97.5% CI 0.56-0.64, 95% CI 0.64-0.92).

총 41만 9297건 중 이상반응 사건은 1038건이었으며 이중 앱과 무관한 이상반응은 1022건, 앱과 관련한 이상반응은 16건이었다. 중증 이상반응은 없었다.

Turakhia 교수는 "이번 연구는 웨어러블 디바이스 기술과 앱이 실제 환경에서 어떻게 작동하며, 심방세동을 얼마나 잘 감지할 수 있는지에 대한 이해를 돕는다"며 "아울러 임상 연구를 수행하는 데 있어서 연구 참자가를 클리닉으로 데려올 필요가 없음을 보여줌으로써, 임상 연구 수행 패러다임에도 변화를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번 연구의 한계로는 참가자에게서 자체 보고된 자료에 의존했다는 점과 불규칙적인 맥박으로 알람이 뜬 사람을 대상으로 하므로, 실제 심방세동 환자의 심방세동 식별에 실패했을 경우를 뜻하는 거짓 음성(false negative)을 알 수 없다는 점이 지적됐다.

또한 심방세동으로 잘못 진단됐을 경우를 의미하는 거짓 양성(false positive)으로 인해 환자에게 과도한 불안감을 초래하고, 불필요한 검사로 이끌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됐다.

미국심장학회웹사이트(ACC.org)의 편집장인 미시간대 프랭켈심혈관센터 Kim A. Eagle 박사는 "애플워치와 연동 앱은 이번 연구를 통해 장래성은 입증했으나, 심방세동 진단 정확성 측면에서 기존의 모니터링 기술에 크게 뒤질뿐더러, 신뢰할 수 있는 의료기기의 기준에 미치지 못한다"며 "단지 미래를 살짝 엿볼 뿐이다. 아직 가야 할 길이 남아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에 대해 국내 전문가는 현재보다는 미래에 무게를 둬야 한다는 반응이다.

세브란스병원 정보영 교수(심장내과)는 "애플워치 알람을 받은 환자의 심방세동 확진율이 34%로 낮게 나왔지만 이를 평가 절하하기에는 어렵다"며 "애플워치를 심방세동 식별을 위한 보조적인 도구로 이해해야 한다. 최근 새 애플워치에서 심전도 기능이 추가되면 정확도가 더 높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연구는 최근 유럽 심장학회 및 대한부정맥학회에서 권장하고 있는 '기회적 심방세동 스크리닝'(opportunistic AF screening)의 근거를 대규모 연구를 통해 제공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며 "다만 국내에서는 여러 규제와 보험수가 문제로 관련 기술 발전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아쉬움을 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