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약산업 > 제약바이오
'핫'한 글로벌 바이오시밀러 매출 66%가 국내 제품아이큐비아, MIDAS 자료 분석...글로벌 바이오시밀러 시장 4년전 보다 4.7배 성장
이현주 기자  |  hjlee@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호] 승인 2018.04.03  06:48:2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글로벌 시장에서 국내 바이오시밀러의 활약이 눈부시다. 

지난해 전 세계 바이오시밀러 시장 규모는 약 42억달러(4조 5000억원)로, TNF 억제제와 단일클론항체 항암제 등이 성장을 견인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레미케이드(인플릭시맙), 란투스(인슐린 글라진), 엔브렐(에터너셉트), 맙테라(리툭시맙) 등 이른바 '뜨는' 바이오시밀러 매출액의 66%가 한국 바이오업체들의 제품인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 아이큐비아(대표이사 정수용)는 2일 MIDAS 자료를 바탕으로 글로벌 바이오시밀러 시장 분석자료를 발표했다. 

MIDAS는 제약업계 내 가장 공신력 높은 글로벌 의약품 판매 자료로서, 한국 아이큐비아는 MIDAS의 마켓 세그먼테이션(Market Segmentation) 분류를 활용, 글로벌 바이오시밀러 시장의 전체 규모와 성장 폭 등을 분석했다. 

   
 

글로벌 바이오시밀러 시장 4년전 대비 4.7배 성장

자료에 따르면 전 세계 바이오시밀러 시장의 규모는 2017년 42억 달러로, 4년 전 2013년 9억 달러(9500억원) 대비 약 4.7배 성장했다. 

이 중1세대 바이오시밀러 제품으로 분류되는 EPO제제, 성장호르몬, 필그라스팀(Filgrastim) 제제의 경우 지난해 1조 8000억원의 판매액을 기록해 동기간 내 1.8배 성장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최근 발매된 TNF알파 억제제, 단일클론항체 항암제, 인슐린 등이 바이오시밀러 시장의 빠른 성장을 견인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세대 바이오시밀러 제품을 제외하고 2017년 시장에서 판매되는 바이오시밀러 판매액은 약 2조 7000억원이다. 전체 바이오의약품 판매액 중 바이오시밀러의 비중은 아직 낮은 수준이다. 

실제 2017년 기준, 인플릭시맙 바이오시밀러가 11%로 두 자리 수의 판매액 비중을 보였을 뿐, 나머지 성분들은 6% 미만으로 나타났다. 

이는 인플릭시맙을 제외한 나머지 성분들은 비교적 최근에 출시됐기 때문으로 보인다. 

그러나 시간이 지남에 따라 오리지널 제품들로부터 점유율을 가져옴으로써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했다.

또한 보험재정 절감을 위해 바이오시밀러 진입장벽을 빠르게 낮춘 EU와는 달리, 바이오시밀러에 상대적으로 보수적이었던 미국 시장에서 바이오시밀러 판매가 본격적으로 시작됨으로써, 이들의 점유율이 빠르게 커질 것으로 전망했다.  

이와 함께 아이큐비아는 최근 바이오시밀러 시장에서 선전하고 있는 한국 바이오 업체들의 성과도 확인했다.  

   
 

인플릭시맙 등 4개성분 바이오시밀러, 국내 제품이 66% 차지

인플릭시맙, 인슐린 글라진, 에터너셉트, 리툭시맙 등 4개 성분의 작년 바이오시밀러 판매액은 2조 7000억원으로, 한국 바이오업체가 개발한 바이오시밀러 제품이 1조 80000억원의 판매액을 기록했다. 전체의 66%를 차지한 것이다. 

인플릭시맙은 전체 바이오시밀러 판매액의 99%에 해당하는 1조 1500억원이 한국 바이오파마 업체가 개발한 제품들에 의한 매출로 기록됐다. 

에터너셉트는 98%에 해당하는 5300억원, 작년에 판매가 시작된 리툭시맙은 74%에 해당하는 900억원이 국내 바이오시밀러 제품 매출로 집계됐다. 

다만, 인슐린(Insulin)은 아직 국내 제품 매출실적이 잡히지 않고 있으나, 이미 승인된 유럽과 승인을 앞둔 미국 판매가 시작될 경우 판매량과 점유율이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기대했다.

바이오시밀러 시장에서 한국업체들의 성공은 전략적 타깃 시장 선정과 과감하고 신속한 R&D 투자결정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아이큐비아는 "이미 과포화된 1세대 바이오시밀러에서 눈을 돌려 향후 유망한 성분인 자가면역 질환 시장의 TNF 알파억제제, 항암제 시장의 단일클론항체제 등에 R&D 투자를 신속하게 집중한 것이 성과를 내는데 주요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바이오시밀러 제품 개발 현황을 분석한 결과에서도 한국 바이오업체의 뛰어난 성과가 확인되고 있다. 

아이큐비아는 "자사의 약품 파이프라인 데이터베이스인 'Ark R&D Intelligence'에 의하면, 한국 업체들은 상위 4개 성분 상업화 단계에 이른 바이오시밀러 프로그램을 적어도 하나 이상을 보유하고 있으며, 대부분 조기개발 단계로서 시장의 흐름을 주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